헤럴드 팝

방송

'호텔 델루나' 배해선, 과거 공개→아이유 왼팔로 맹활약..캐릭터와 완벽 싱크로율

기사입력 2019. 07. 22 09:12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 tvN ‘호텔 델루나’



tvN ‘호텔 델루나’ 배해선이 캐릭터와의 찰떡 싱크로율을 선보였다.

tvN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 (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에서 캐릭터와의 완벽한 싱크로율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극 중 배해선은 똑 부러지는 성격과 똑 떨어지는 외향을 가진 객실장 최서희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지난 3회에서는 최서희의 과거에 이어 캐릭터의 성격들이 조금씩 드러나기 시작했다. 200년전 억울한 사연으로 문중 사람들 손에 죽임을 당한 그녀를 찾아온 장만월(이지은 분)과의 첫 만남부터 구찬성(여진구 분)의 궁금증에 칼 같이 거리를 두는 답변들은 그녀의 똑 부러지는 성격을 엿 볼 수 있었다.

이후 방송된 4회에서는 정원의 나무에 변화가 시작되자 불안해 하는 사람들을 대신해 만월에게 이야기를 전하는 것은 물론 김선비(신정근 분), 장만월과 함께 구찬성을 내쫓을 궁리를 모색하기도 했다. `이와 같이 조금씩 자신의 이야기를 펼쳐내는 배해선은 앞으로 어떠한 맹활약을 펼칠지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과 기대 심리를 자아냈다.

한편, tvN ‘호텔 델루나’는 매주 토,일 밤 9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