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왓쳐' 김현주, 완벽 '협상의 달인'으로 변신...설득력 더하는 믿보 연기력

기사입력 2019. 07. 22 09:14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WATCHER(왓쳐)’ 김현주가 서강준과 동맹을 맺었다.

김현주는 지난 21일 방송된 OCN 토일 드라마 ‘WATCHER(왓쳐)에서 무일그룹의 뒤를 봐주는 비리 경찰이 한석규라는 심증을 확보하며 그를 새로운 범인으로 의심했고, 이를 서강준에게 알리며 함께 진범을 잡자고 손을 내밀었다.

한태주(김현주 분)는 신참 검사 시절 자신의 능력을 증명하기 위해 다소 무리하게 김영군(서강준 분)의 어머니 사건을 수사했다. 이후 새로운 증거를 발견했고 김재명(안길강 분)의 사건을 재수사하던 중 정체 모를 괴한에게 엄지손가락이 잘리는 고문을 당했던 것. 이어 자신의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범인을 찾기 위해 비리수사팀의 외부 고문 변호사로 활동하며, 은밀하고도 위험한 거래를 감행하는 모습으로 극을 쫄깃하게 채우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무일그룹 정한욱(정순원 분)에게 뜻밖의 사실을 접한 한태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한욱이 자신의 아버지가 급할 때 이용하는 비리경찰이 도치광(한석규 분)이라고 지목했던 것. 이어 오상도가 자신의 아내 시체를 찾기 위해 정한욱을 납치하는 사건이 발생했고, 오상도가 원하는 게 아내의 복수라고 생각하는 치광에게 태주가 “피해자 마음은 정말 하나도 모르시네요. 늘 정의로운 척 피해자에 공감하는 척하지만. 사실은 하나도 몰라요”라며 갈등을 이어갔다.

이 가운데 영군을 찾아간 태주는 사건보다는 자신의 인생을 망친 범인을 잡는 것이 우선이라는 속내를 드러내며 도치광이 영군의 어머니를 죽인 진범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해 혼란을 가중시켰다. 또한, 도치광이 범인이라면 혼자서는 막을 수 없다며 영군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극 말미 같이 살인범을 잡자는 영군의 전화를 받은 태주가 앞으로는 어떤 일들을 계획할지 궁금증을 높였다.

이렇듯 김현주는 극중 사람들을 설득하기 위해 때로는 약점을 건드리고 때로는 협박을, 때로는 자신의 진심까지 드러내는 능수능란한 협상의 기술을 사용하며 시청자들의 혼을 빼놓았다. 특히, 한석규가 비리 경찰이라는 말을 듣고 보인 미세한 심경변화까지 디테일하게 그려낸 김현주는 과거 사건의 범인을 왜 그토록 찾고 있는지 캐릭터에 대한 설득력까지 부여하며 믿고 보는 배우다운 저력을 과시, 공감을 얻고 있다.

사진 제공 : OCN ‘WATCHER(왓쳐)’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