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 '집사부일체' 최수종, 상승형재와 떠난 ‘좋은 캠프’‥ 존댓말 향연

기사입력 2019. 08. 05 06:50
이미지중앙

SBS '집사부일체'



[헤럴드POP=나예진 기자]최수종은 상승형재와 좋은 캠프를 떠났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상승형재와 함께 캠프를 떠난 최수종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사부는 등장하기 전 직접 힌트들을 위한 보물찾기와 이벤트를 기획했다. 최수종이었고, 최수종의 열정 넘치는 모습에 멤버들은 “이렇게 반응해줬던 사부님은 처음이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최수종은 “귀한 인연인 만큼 두근거린다”고 말했다.

이날 ‘상승형재’는 최수종과 함께 좋은 캠프를 떠났다. 좋은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최수종은 서로 존댓말을 쓸 것을 권유했고, 멤버들은 어색해했다. 하지만 최수종은 “평소 자녀들에게도 존댓말을 쓴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승기는 “도덕책이 AI로 살아난 것 같다”고 감탄했다. 최수종은 “말을 배우고 시작하던 아이들이 어른들의 반말을 따라하는 모습이 너무 충격이었다”고 존댓말을 쓰는 이유를 설명했다. 직접 아들과 존댓말을 하며 전화통화를 했고, 이질감없이 편안한 모습에 모두 놀랐다.

상승형재는 직접 지인들과 전화통화를 하며 존댓말을 시도했다. 이상윤은 배우 조달환에게 존댓말을 했지만, 돌아오는 것은 어색해하는 반응 뿐이었다. 이상윤은 훈훈한 분위기를 위해 “고마워요”라고 말했지만, 조달환은 “이따 (술자리) 와라. 여배우들도 있으니까 소개시켜 줄게”라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이승기는 이홍기에게 존댓말을 했지만, 이홍기는 바로 방송 촬영 중이라는 사실을 눈치챘다. 벌칙으로 물총을 맞던 이승기는 “내가 고마워요라고 하면 당신도 고마워요라고 말해야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육성재는 같은 비투비 멤버 프니엘에게 존댓말을 시도했다. 갑작스러운 존댓말에 “성재 아니에요?”라며 당황하기도. 하지만 이후 존댓말로 답하며 “사랑해요”라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가까운 지인에게 존댓말을 사용해본 육성재는 “존댓말을 하니 고마워요라는 말이 편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이후 최수종과 멤버들은 식사를 함께 만들었다. 함께 고추장찌개를 만들었고, 콩나물과 호박, 고사리와 도라지가 들어간 비빔밥을 만들어 나눠 먹었다. 그러던 중 최수종과 30년 가까이 인연을 이어오고 있는 이덕화가 깜짝 방문했다. 두 사람은 사극 촬영에 대한 뒷이야기를 풀어 놓으며 속내를 털어놨다. 최수종은 깜짝 연기를 선보였고, 그의 열연에 멤버들은 감동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