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스포츠

[최완욱의 골프 클리닉] 발끝 오르막에서의 샷

기사입력 2019. 08. 13 17:30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골프 주치의’라는 인기 골프 칼럼을 연재하는 최완욱 프로의 실전 동영상 레슨 ‘최완욱의 골프클리닉’을 매주 화요일 연재합니다. 용인대학교에서 체육학 박사 학위를 받은 최 프로는 28년간 골프 레슨을 하고 있으며 현재 마일스톤 골프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편집자주>

이미지중앙

공이 발끝 오르막에 있을 때는 발 앞쪽으로 체중을 싣고 타깃 오른쪽을 에이밍하면 좋다.


볼의 위치나 어깨 기울기는 평지와 같게 셋업합니다. 볼이 높은 위치에 있기 때문에 어드레스에 들어갈 때 몸을 약간 세워 체중을 앞쪽에 위치하도록 해야 중심 잡기에 좋습니다. 또한 공이 높이 있는 만큼 클럽을 짧게 잡은 뒤 평지보다 가까이 서고 경사면 때문에 체중이 뒤꿈치로 쏠릴 수 있으니 발 앞쪽에 체중을 실어주는 것이 몸의 중심을 잡는 데 좋습니다.

임팩트 때 클럽의 토가 닫히면서 볼 궤도가 왼쪽으로 날아가기 때문에 스탠스를 취할 때 타깃보다 오른쪽으로 에이밍하고 스윙에 들어가야 합니다. 또한 숏 아이언일수록 공의 비행 궤도는 더 왼쪽으로 휘어질 수 있으므로 가급적이면 쓸어 치는 타법이 좋습니다. [촬영 편집=박건태 기자]


sport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