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스포츠

노보기에 버디 10개..황지수 점프투어 12차전서 생애 첫 우승

기사입력 2019. 08. 13 17:14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한 황지수/ [사진=KLPGA]


[헤럴드경제 스포츠팀] 황지수(18)가 ‘KLPGA 2019 솔라고 파워풀엑스 점프투어 12차전’에서 입회 4개월 만에 생애 첫 우승을 달성했다.

황지수는 13일 충남 태안에 위치한 솔라고 컨트리클럽(파72/6,22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경기에서 보기없이 버디만 5개를 잡아 최종합계 10언더파 134타(67-67)로 우승했다. 황지수는 1,2라운드에서 이틀 연속 보기없이 버디만 5개 씩을 잡아 우승 스코어를 만들었다.

황지수는 “가장 먼저 하나님께 이 영광을 돌리고 싶고, 항상 응원해주시는 부모님과 동생에게 감사하다”며 “퍼트감이 살아난 게 주효했다. 이전에는 우승할 기회가 왔을 때 퍼트가 잘 따라주지 않아 주춤했는데, 이번에는 퍼트가 잘 떨어진 덕분에 우승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준회원으로 입회한 황지수는 점프투어 8개 대회에 출전해 5개 대회에서 톱10 안에 들 만큼 꾸준한 경기력을 선보였으며, 3차 대회(9~12차전) 종료 후 정회원으로 승격되어 ‘KLPGA 2019 무안CC-올포유 드림투어 시드순위전’에 출전할 자격을 얻게 됐다.

1라운드에 6언더파를 쳐 선두에 올랐던 김주연(20)은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66-73)로 공동 9위를 기록했다. 최종일 6타를 줄이며 선두를 바짝 추격하던 고수진(20)은 최종합계 9언더파 135타로 지난 10차전 우승자 이선영(21)과 함께 공동 준우승을 거뒀다.

파워풀엑스와 솔라고 컨트리클럽이 주최하고, KLPGA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 최종라운드는 주관 방송사 SBS골프를 통해 8월 21일(수) 20시부터 녹화 중계된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