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POP초점]"미투 논란 후 1년 반만 복귀"...오달수, 무혐의 내사종결에도 '갑론을박' 여전

기사입력 2019. 08. 13 22:00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오달수/사진=헤럴드POP DB



미투 논란 이후 1년 반만에 복귀하는 오달수를 두고 누리꾼들은 여전히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13일 배우 오달수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배우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 저희는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 했고 혐의 없음에 대한 판단을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오달수 본인도 미투 논란 이후 복귀하는 것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을 염두한 듯 직접 입장을 이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오달수는 "너무 오랜만에 인사 드려 떨린다. 두려운 마음으로 몇 자 올리겠다. 저는 곧 촬영이 진행될 '요시찰'의 출연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지난해 초 고향으로 내려가 제가 살아온 길을 돌아봤다. 그사이 경찰의 내사는 종료됐고, 지난 일은 시시비비가 가려지지 않은 채 일방적인 질타를 받았다"고 억울한 마음을 표하면서도 "제 부덕의 소치에서 비롯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달수는 "결점 많고 허술한 인간이지만, 연기에서는 피해를 입히지 않으려고 묵묵히 살아왔다.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고,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말을 맺었다. 오달수가 복귀작으로 결정한 작품은 감옥을 배경으로 하는 독립영화 '요시찰'이다. 김성한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내달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오달수는 지난해 2월, 과거 연극 무대에서 함께 활동했던 여성 배우 두 명으로부터 성추행 및 폭행의 가해자로 지목됐다. 당시 연극배우 엄지영은 JTBC '뉴스룸'에 나와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고 오달수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고수하던 오달수는 "전부 제 탓이고 저의 책임이다"며 출연, 촬영 중이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이미지중앙

오달수/사진=헤럴드POP DB



당시 그는 영화 '컨트롤',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이웃사촌' 세 작품에서 주연을 맡아 촬영을 마쳤으나 '미투 논란' 때문에 개봉이 무기한 연기됐다. 그가 조연으로 출연한 '신과함께-인과연'은 다른 배우를 내세워 재촬영해 개봉했다.

오달수는 지난해 2월 개봉한 영화 '조선명탐정: 흡혈괴마의 비밀' 이후 약 1년반 만에 연기 활동을 재개하는 것이다. 지난 2월 오달수가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접촉하며 복귀설이 불거졌지만 당시 오달수 측은 "소속사 이적이 새로운 작품에 들어가거나 본격적인 활동의 의미는 아니다"고 조심스러워했다.

그런 오달수가 경찰 조사에서 '내사종결' 판단을 받고 복귀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그의 복귀를 두고 갑론을박을 펼치고 있다. 누리꾼들은 이미 무혐의 판단을 받은만큼 그의 복귀를 응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그의 복귀가 너무 이르며 진정성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달수는 '요시찰'을 통해 복귀한다. 그러면서 그는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는 다짐까지 밝혔다. 미투 논란 전 영화계 '천만 요정'으로 불리며 활약했던 오달수. 과연 오달수는 여전히 자신에게 등을 돌린 대중들의 마음을 작품을 통해 되돌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