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김복동', 개봉 7일째 4만 관객 돌파..뜨거운 호평으로 전국적 입소문[공식]

기사입력 2019. 08. 14 17:05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영화 ‘김복동’이 개봉 7일째인 14일 정오 4만 명 관객을 넘어섰다. 전 세대의 뜨거운 호평과 관객들의 자발적인 티켓 나눔 운동을 통해 전국적으로 입소문이 확산되며 꾸준한 관객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오늘(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과 1400번째 수요집회, 15일(목) 광복절이 이어져 의미를 더한다. 아직 끝나지 않은, 결코 잊어선 안 될 우리의 역사를 되새기기 위한 관객들의 발길이 금주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의 집계 기준에 따르면, 영화 ‘김복동’이 오늘(14일) 기준으로 4만 명 관객을 넘어섰다. 이는 적은 상영관과 상영횟수에 비해 놀라운 성적으로 아이부터 어른까지 전 세대적인 폭넓은 호평과 입소문, 자발적인 티켓 나눔 운동을 통해 이룬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실제로 12일(월)은 3,832명의 관객수를, 13일(화)에는 4,632명의 관객수를 기록했고, 오늘(14일)은 정오에는 전일대비 500여명 가량 높은 관객수를 기록하며 꾸준한 관객 상승세를 이루고 있다.

영화 ‘김복동’은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 등 시의적인 문제들과 맞물리며 관객들 사이에서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알아야 하고 봐야 하는 영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전국적인 단체관람 열풍과 함께 일반 관객들의 자발적인 티켓 나눔 운동(표 나누기 운동)이 줄이어 흥행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은 “담담하고 묵직하게 큰 감동이 마음에 들어왔습니다”, “의미 있는 영화입니다. 모두들 꼭 봤으면 좋겠어요”, “가슴 한켠이 무겁네요.. 상영관 늘렸으면 좋겠어요. 광복절까지라도”, “잊지 않겠습니다. 할머니의 말씀처럼 끝까지 싸워나가겠습니다”, “정말 몰랐던 사실도 많이 알게 되었고, 지금까지 할머니 얘기에 무심했던 제가 부끄러워졌습니다”, “김복동 그 이름 석자를 잊지 않겠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꼭 봤으면 한다” 등의 리뷰를 남겼다. 이에 포털 사이트 관람객 평점 10점, CGV 골든 에그 지수 전 세대 99%라는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기록하며 입소문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영화 ‘김복동’은 여성인권운동가이자 평화운동가였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가 92년부터 올해 1월 세상을 떠날 때까지, 일본의 사죄를 받기 위해 투쟁했던 27년 간의 여정을 담은 감동 다큐멘터리이다. 영화의 상영 수익 전액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 쓰여 영화 ‘김복동’을 보는 것만으로도 관객들이 아직 현재 진행 중인 아직 끝나지 않은 이 싸움에 동참하고 지지할 수 있다. 영화 ‘김복동’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