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TV]"사교육만 34개"‥'공부가 머니?' 임호 가족, 관계개선 위한 특별 솔루션

기사입력 2019. 08. 23 09:38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사교육만 34개를 하는 배우 임호 가족의 현실판 'SKY캐슬'이 충격을 안겼다. 전문가들이 내린 임호네의 관계개선 솔루션은 어땠을까.

지난 22일 MBC 파일럿 프로그램 '공부가 머니?'가 첫 방송됐다. '공부가 머니?'는 대한민국 최고의 입시&교육 코디네이터와 함께 교육비는 반으로 줄이고, 교육 효과는 배 이상 높이는 에듀 버라이어티 관찰 예능.

이날 첫 번째 의뢰인은 왕 전문 배우 임호네 가족이었다.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 대치동으로 보금자리를 옮긴 임호네는 9살 첫째에 14개, 7살 둘째에 10개, 6살 셋째에 10개 총 34개의 사교육을 받고 있다고 밝혀 시청자 및 패널들에게도 충격을 안겼다.

임호의 아내 윤정희는 "공부 습관을 들이려고 시작했는데 욕심이 과해졌다. 점점 아이들의 스트레스가 많아지는 것 같다"면서도 "남들도 다 하니까 멈춰지지가 않는다. 어디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고민을 전했다.

부모의 생각과 마찬가지로 아이들은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첫째 선함이는 글쓰기로 스트레스를 풀었고, 둘째 아들 지범이는 일부러 오답을 적었다. 셋째 지범이는 "엄마 나빠"라며 가출을 감행하기도. 게다가 아직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자정까지 숙제를 하다 잠들었으며, 일요일도 숙제로 쉬지 못했다.

아이들과 부모 사이에 깊어지는 감정의 골을 느낀 윤정희는 "엄마 욕심을 애들한테 푼다고 하지 않나. 그런 생각이 들어 아이들에게 미안하다"면서 "선함이와는 관계 회복 중이다. 지범이도 아직 아기인데 이러다 쟤하고 나하고 어떻게 되겠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눈물을 보였다.

전문가들의 솔루션이 시작됐다. 둘째 지범이는 아이큐 132로 상위 2%에 드는 영재교육 대상자. 그러나 아이들과 부모의 검사 결과 삼 남매의 심리상태는 건강하지 못했다. 전문가들은 "이혼 가정에서 볼 법한 현상"이라고 일침을 가하기도.

전문가들은 아이들의 총 34개 사교육을 11개로 줄이고 아이들과 부모가 함께 공부하는 시간을 가지라는 해답을 내놨다.

아무리 교육이 중요하다 하더라도 과하다면 무엇 하나 이뤄내기 힘들다. 잘못된 교육방식으로 어긋난 관계에 직면하게 된 임호 가족. 이들은 솔루션을 통해 달라질 수 있을까.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