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POP이슈]안젤리나 졸리, 아들 매덕스 향한 애틋함 폭발 "韓서 헤어질때 울어"

기사입력 2019. 08. 26 10:55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아들 매덕스와 한국에서 헤어질 때 울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애너하임에서는 D23 디즈니 엑스포가 열린 가운데 영화 '이터널스'의 주역인 배우 안젤리나 졸리, 셀마 헤이엑, 마동석 등이 영화 프로모션차 참석했다.

이날 안젤리나 졸리는 '엔터테인먼트 투나이트'와의 인터뷰에서 "매덕스랑 헤어질 때 속으로 '볼썽사납게 울어서 네 아이를 창피하게 만들고 있어'라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공항에서 헤어지며 한 여섯번은 돌아본 것 같다. 매덕스는 내가 계속 돌아볼 것을 알고 계속 손을 흔들었다. 내가 쉽게 떠나지 못한다는 걸 알고 있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안젤리나 졸리는 "매덕스가 자신이 사랑받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는 걸 알게 돼 기쁘다. 아들이 너무 너무 보고 싶다. 비행기표를 끊어두지는 않았지만, 난 또 한국에 갈 것이다"고 한국을 재방문할 것임을 알렸다.

앞서 안젤리나 졸리의 아들 매덕스는 연세대학교 입학을 결정, 다국적 학생들로 구성되어 있는 언더우드국제대학 생명과학공학을 전공하게 됐다. 이에 안젤리나 졸리는 아들 매덕스의 입학을 돕기 위해 함께 한국으로 왔다. 특히 안젤리나 졸리는 3박 4일 한국에 머무는 동안 매덕스와 백화점, 음식점 등 서울 시내를 돌아다니고 있다는 목격담이 쏟아져 화제를 모았다.

이처럼 안젤리나 졸리가 자신과 떨어져 외국에서 대학교 생활을 하게 된 아들 매덕스를 향해 보통의 엄마들처럼 걱정하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터널스'는 수백만년 전 인류를 실험하기 위해 지구로 온 셀레스티얼이 만든, 우주 에너지를 정식적으로 조종할 수 있는 초인적인 힘을 지닌 불사의 종족 이터널스가 빌런 데비안츠와 맞서 싸우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