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김경호, 뼈가 썩는 희귀병 투병..사망 위기

기사입력 2019. 08. 28 11:23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mbc


김경호가 희귀병(대퇴부 무혈성 괴사) 투병 사실을 숨긴 이유를 털어놨다.

가수 김경호는과거 방송된 MBC '별바라기'에서 "대퇴부 무혈성 괴사를 앓았다. 혈액공급이 차단돼 뼈가 썩는 병이다"고 운을 뗐다.

김경호는 "8집 발매를 앞두고 이 병을 앓고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이 병을 숨겼다. 그런 모습이 알려지면 불러주지도 않고 가수를 그만둬야할까 두려워 숨기고 공연했다. 너무 많이 병세가 진행돼 결국 무대에서 8집 활동을 하지 못 하게 됐다"고 말했다.

김경호는 "그런 희귀한 병이 있는 지도 몰랐다"며 "의사 선생님에게 죽는다는 말을 들었다. 인대 21줄 연결 수술을 받았다. 한 시간동안 공연을 해야하는데 많은 관객들 앞에 서니 초인적인 힘이 나더라"고 밝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