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POP초점]"대사多→시가"..'양자물리학' 박해수X서예지X김응수의 생생한 고충

기사입력 2019. 09. 11 21:09
리얼라이프
★바쁜아침 굶지말고 간편하게, 단호박밀크밀 반값특가
이미지중앙

박해수,서예지,김응수/사진=황지은 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박해수부터 서예지, 김응수까지 '양자물리학'을 위해 노력한 남모를 고충을 전했다.

11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양자물리학'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성태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박해수, 서예지, 김상호, 김응수, 이창훈이 참석했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한방을 날리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

이번 작품은 박해수의 첫 스크린 주연작이다. 그만큼 박해수의 책임감은 남달랐을 터. 박해수는 "많이 떨렸다"고 말문을 열며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부터 두께가 굉장했다. 대사가 나열되어 있긴 해도 속도감 있게 읽혀 길게 느껴지지는 않았다. 중요한 건 외우는 게 아니라 항상 체화되어야 하는 말로 내뱉어야 했던 거다. 그 부분이 시간이 오래 걸렸다. 외우고 체화해서 되뇌이거나 외우고 있는 것처럼 하는 게 오래 걸렸다"고 털어놨다"며 힘들었던 지점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뛰는 것보다 입술 액션이 많아 항상 입을 풀고 촬영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반면 서예지는 외형적인 부분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그는 "의상부터 헤어, 메이크업까지 모든 게 명품화됐어야 했다"며 "걱정이 많이 됐던 건 몸이 너무 마르다 보니 사이즈에 맞춰 수선을 했는데 수선하시는 분이 '아이가 입냐'는 말을 하실 정도였다. 그렇게 웃으면서 의상을 만들었다"고 고충을 전했다.

이어 "가방 하나를 들더라도 어울려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지면서 아나운서 같이 예의 바른 옷이 뭐가 있을까 걱정도 많이 했는데 영화를 보니 캐릭터와 걸맞은 것 같아 즐거웠다"고 회상해 눈길을 모으기도.

또한 김응수는 비흡연자이지만 조폭 정갑택 역을 맡아 시가를 피우는 모습을 연기해야 했다. 그는 이에 대해 "시가를 피는데 비흡연자라 시가를 피우는 게 고통이었다. 한 번 들이마시면 입안이 바늘 3억개가 쑤시는 것처럼 따갑고 매웠다. 시가를 너무 많이 피워서 수명 3개월이 단축된 것 같다"고 고통을 호소했다.

이들의 남모를 노력 속 '양자물리학'은 세상에 선을 보이게 됐다. 과학적 지식을 연상케하는 제목과 달리 범죄오락 액션물로 시원함을 선사할 '양자물리학'. 배우들의 치열한 노력이 대중들에게 영화적 재미로 와닿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영화 '양자물리학'은 오는 25일 개봉 예정.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