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V-1' 걸그룹 12人의 보컬 명승부‥정다경, 지수연, 하이디 2라운드 진출(종합)

기사입력 2019. 09. 13 19:26
이미지중앙

tvN='V-1'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2라운드 진출자가 결정됐다.

13일 방송된 tvN 'V-1'에는 우주소녀 연정, 위키미키 최유정, 구구단 나영 등이 출연, 최고의 '보컬퀸'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쳤다. 이날의 심사는 무려 101명의 VIP 판정단이 함께했다.

이날의 본격 무대 전, 온라인 사전투표 방식으로 진행된 동영상 예선 순위도 공개됐다. 43만 표 중 가장 많은 표를 받은 인물은 우주소녀 연정. 이어 2위는 드림캐쳐 시연이 기록했다. 3위는 위키미키 최유정이었다. 앞서 최유정은 "10등 할 거 같다"고 겸손을 보여 야유를 받기도. 이어 공개된 순위는 위키미키 지수연, 체리블렛 해윤, 구구단 나영, 에이프릴 이진솔, 소나무 하이디, 비너스 정다경, 다이아 주은, 체리블렛 보라, 공원소녀 서령 순이었다.

다음 대결은 1대1 매치로 결정, 예선 득표순으로 무대 순서를 고를 수 있었다. 이후 공개된 첫 1대1 매치 주인공은 에이프릴 이진솔, 비너스 정다경이었다. 정다경이 이진솔에게 도전장을 내민 것. 이진솔은 "누가 왔든 상관 없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진솔이 준비한 노래는 방탄소년단의 '작은 것들을 위한 시'였다. 이진솔은 "평소에 즐겨 듣던 노래. 사랑 노래 같으면서도 위로를 하는 노래. 저를 응원해주는 분들과 팬들이 생각났다. 좋은 에너지가 잘 전달됐으면."이라며 노래를 고르게 된 계기를 전했다. 이어 그는 "경연 프로그램에 나가서 '홀로서기'를 배웠다. 자신감도 있고 그때보다 더 준비된 모습으로 즐길 수 있을 거 같다."며 자신의 자신감의 원천을 밝혔다. 이후 이진솔의 무대를 본 카더가든은 "최연소 참가자다운 귀여운 매력, 그리고 탄탄한 가창력이 있었다"고 극찬했다.

정다경은 박완규의 '천년의 사랑'을 준비했다. "예전부터 많이 불러온 노래. 많이 불러본만큼 경연곡으로 보여드리면 어떨까 싶었다."는 것. 정다경은 "발라드를 무대에서 부르는 게 처음. 노래를 부르다가 트로트 창법이 나올까봐 걱정이 된다. 이번 계기로 1위를 해 '정다경 노래 실력이 이정도구나' 인정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가수로서의 욕심을 보여줬다. 카더가든에게 "강력한 우승후보"라는 말을 들은 정다경은 101명의 VIP 중 62명의 선택을 받으며 2라운드에 진출했다.

한편 초유의 사태도 벌어졌다. 위키미키 지수연이 같은 그룹 최유정을 대결 상대로 선택한 것. 지수연이 자신을 대결 상대로 고른 것에 대해 최유정은 "팬사인회 질문에서도 자꾸 언니가 저랑 랩 배틀을 하고 싶다고 하더라. '언니가 나랑 진짜 붙고 싶은가' 생각을 했는데 이렇게 바로 올 줄 몰랐다"고 당황스러움을 표출했다. 한편 지수연은 "저는 유정이가 어떤 느낌의 노래를 잘 하는지 안다. 어차피 빈 공간을 가도 다른 분이 오실테니 유정이와 대결하는게 마음이 편할 것이라 생각."했다며 최유정을 고른 이유를 설명했다.

최유정은 헤이즈의 'And July'를 대결곡으로 선곡했다. 최유정은 "연습생에서 상처된 말. '너는 이것도 저것도 애매해, 뭐 하나 널 내세워서 보여줄 게 없는 거 같아' (이 말과 함께) 연습생에서 떨어질 뻔했다. 그동안 제가 짧게 짧게 보여드리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이번 기회로) 제 목소리를 보여드리고 싶다."고 열의를 불태웠다.

이를 상대하는 지수연은 김건모 '첫인상'을 대결곡으로 준비했다. 지수연은 "윤도현 선배님이 편곡하신 곡. 고등학생 때부터 들으며 무대에서 제대로 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다. 한 곡 안에서 여러가지 목소리 톤도 보여드리고, 저의 찌르는 고음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곡을 고른 이유를 설명했다. 그리고 지수연은 48 대 53, 단 5표차로 최유정을 꺾고 2라운드 진출을 결정지었다. 이후 최유정은 지수연을 진심으로 축하하면서도 긴장이 풀리며 눈물을 보였다. 지수연은 이런 최유정을 따뜻하게 위로했다.

소나무 하이디와 체리블렛 보라의 대결도 이뤄졌다. 두 사람 모두 고음에 큰 자신감을 보인 바. 보라가 하이디를 대결 상대로 고르며 이 대결이 이루어질 수 있었다. 이날 보라는 기선제압을 위해 5옥타브의 고음을 보여주기도. 하이디는 이를 풍부한 성량으로 맞받아쳤다.

보라는 벤 '오늘은 가지마'로 무대를 꾸몄다. 보라는 "제가 어떤 감정을 전달하는지 잘 보여드릴 수 있을 거 같다."며 "처음에 많은 생각이 들었는데 무대를 잘해서 팬과 가족들에게 자랑스러운 무대를 만들어드리고 싶다."라고 무대에 임하는 생각을 전했다.

한편 하이디는 이에 맞서 임창정의 '소주 한 잔'을 선곡했다. 하이디는 "저희 친언니가 나중에 뭐 하게 되면 이걸 부르라고 했었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 제가 소나무 말고 저 혼자서 부르는 모습을 본 적이 거의 없으실 것. 예전보다 성장했구나 (라는 생각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선곡의 이유를 전했다. 이어 하이디는 천만 원 상금에 대해 "소나무 멤버 의진과 얘기했는데 '꼭 1등을 해서 (상금을 받아) 우리 같이 컴백을 하자' 했다. 그러니 꼭 이기고 오라 하더라."고 그룹 활동에 대한 열의를 보여주기도.

고음 강자들의 대결, 제아는 "두분 모두 실력자. 보라의 노래는 무아지경으로 듣게 됐다. 하이디는 약간 눈물도 났다. 1절부터 반했다. 고음이 아니더라도 굉장한 보컬."이라 평했다. 또한 카더가든은 "두 분의 솔로음반이 나왔으면. 개인적으론 하이디의 노래에 마음이 갔다."며 개인적인 취향을 밝혔다. 보라, 하이디 보컬 대결의 승자는 55명의 마음을 사로잡은 하이디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