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TV]"잔혹한 피의 숙청"…'아스달연대기' 장동건, 시작된 공포 폭정

기사입력 2019. 09. 15 10:00
리얼라이프
★가을에 챙겨 먹으면 더 좋은 추천푸드7
이미지중앙

사진=tvN '아스달 연대기' 방송화면캡처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폐허의 왕’ 장동건이 피의 숙청을 이뤄내면서 폭정을 시작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연출 김원석/ 극본 김영현, 박상연) Part3 ‘아스, 그 모든 전설의 서곡’ 15회에서는 타곤(장동건)이 반란을 일으킨 아사론(이도경)과 좌솔들, 대신전의 제관, 흰산 전사들까지 모두를 초토화시키면서 광기어린 피의 숙청을 이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이 이그트란 사실에 경악한 아사론과 좌솔들을 모두 숙청한 타곤. 붉은 피와 보랏빛 피가 얼룩진 타곤의 모습은 그야말로 광기로 가득 찼다. 이때 타곤을 찾아 숲으로 온 대칸과 위병단이 피투성이로 만신창이가 된 타곤과 태알하의 모습에 경악하기도. 그러면서 타곤은 기토하(이호철)가 초승칼에 당해 위중한 상태라는 소식에 울컥하면서 도망간 아사론을 잡기 위해 대신전으로 가자고 포효했다.

그렇게 대신전에서 타곤은 제관들과 흰산 전사들을 가차 없이 숙청을 진행했다. 하지만 아사론의 행방을 알 수 없어 여전히 불안해했고, 이때 뭉태(박진)가 입에 재갈을 물린 아사론을 짊어지고 와 바닥에 내려놨다. 그렇게 타곤은 그대로 아사론의 목을 베어버리는 모습을 보여 충격케 했다.

이어 탄야(김지원)와 사야(송중기), 좌솔들, 그리고 죽은 좌솔들을 대신한 장로들이 모두 모인 가운데 타곤은 대대(이황의)를 시켜 아사론과 다른 부족의 어라하들이 반란을 일으켰다고 읊었다. 이에 장로들은 연맹장이 연맹을 깨려하냐며 불만을 터트렸고, 결국 타곤은 다시 뭉태를 시켜 이들을 청동봉으로 짓이겨버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그야말로 폭정 그 자체였다. 이에 타곤은 바닥에 어지럽게 튀어 있는 피를 보면서 “이런 거였지. 내가 그토록 가지 않으려했던 길. 폐허. 페허의 왕. 나 타곤!”이라고 비탄 섞인 속마음을 독백하며 앞으로 더욱 공포스럽고 잔혹한 폭정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폭정을 시작한 타곤. 과연 앞으로 그가 또 어떤 잔혹함을 드러낼지에 관심이 쏠린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