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이슈]"팬 대한 예의"…기리보이, 인맥힙합 설전 하루만에 SNS 재개

기사입력 2019. 09. 15 16:53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래퍼 기리보이 / 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쇼미더머니8’의 ‘인맥힙합’ 논란으로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였던 래퍼 기리보이가 SNS 활동을 재개했다.

15일 기리보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조용히 인스타그램 안 하고 지내고 싶었는데 팬들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 다시 일시정지를 푼다”며 “미안합니다. 팬분들”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앞서 기리보이는 지난 14일 Mnet ‘쇼미더머니8’과 관련된 내용으로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다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었다.

논란의 시작은 지난 14일 기리보이가 SNS에 게시한 글로부터. 당시 기리보이는 ‘쇼미더머니8’를 두고 인맥힙합 논란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인맥 힙합? 애초에 내가 잘한다고 느끼고 좋아서 함께 일하고 크루하는 사람한테 좋다고 하고 뽑는데 뭐가 잘못이냐. 그냥 욕하고 싶은 거면 그냥 욕하세요. 핑계 대지 말고”라고 일침한 바 있다.

이어 그는 “나는 당신들보다 한국 힙합을 사랑한다고 자부합니다. 절대 님들이 말하는 그런 것 없고 그냥 몇시간동안 편집되어 나오는 것에 비쳐서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속상합니다”라고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기리보이의 글이 업로드 된 후, ‘쇼미더머니8’에 참가자로 출연했던 제이켠(본명 김정태)는 “숫자로 증명될 만한 기준이 없는 게임에서 결국엔 심사위원들 마음대로 끌어가는건데 그걸 '내 사람들이 잘 하니까 걔네랑 할거야. 그게 왜 문제인데?'라면 할말 없지. 참가한 나조차도 너무 눈에 훤히 보이던데”라고 논란을 지적하는 반응을 보였다.

더불어 제이켠은 “욕먹고 인맥힙합으로 매도 당하는 거 속상하겠지만 정치 편견 시기 질투 밥그릇 싸움 심한 시장에서 너네가 높은 위치를 차지하는 만큼 책임이 따른다고 생각함. 콕스빌리 못해서 떨어진 것도 맞고 너네가 하는 것도 인맥힙합 맞아"라고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이처럼 한 차례의 논란 이후 SNS를 멈췄다가 하루만에 다시 재개 의사를 밝힌 기리보이. 계속해서 ‘쇼미더머니8’의 인맥힙합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 논란이 어디까지 이어지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