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복면가왕’ 티파니X진혜성X최성수 꺽고 110대 가왕 지니 (종합)

기사입력 2019. 09. 15 18:29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MBC : 미스테리 음악쇼 복면가왕‘



[헤럴드POP=최하늘 기자]110대 가왕에 노래요정 지니가 올랐다.

15일 방송된 MBC ‘미스테리 음악쇼 복면가왕’에서는 추석특집 가왕전이 방송됐다.

배우 김정현을 꺾고 2라운드에 오른 종합선물세트 모둠전과 베르사유의 장미가 2라운드에서 만났다. 모둠전은 하동균의 ‘나비야’를 불렀다. 유영석은 “누구지?”라며 궁금해했고, 카이는 잘 모르겠다며 고개를 저었다. 이어서 소녀시대의 티파니와 서인영으로 추측됐던 베르사유 장미가 무대에 올랐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본 윤상은 “가지고 놀 듯이 라이브로 CD를 듣는 듯했고 그런데도 정체를 모르겠어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2라운드 준결승 첫 번째 무대 결과 모둠전이 승리를 거뒀다.

자신의 롤 모델인 엄정화의 배반의 장미를 부른 베르사유의 장미는 소녀시대 티파니로 밝혀졌다. 티파니는 “투어를 하게 됐는데 서울에서부터 시작하고 싶어서 인사드리러 왔다”고 말했다. 티파니는 “아이돌로 시작해서 멋진 아티스트가 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2라운드 준결승 두 번째 무대는 내 짝은 가왕 짚신과 김서방의 무대로 꾸며졌다. 1라운드 무대에서 유영석, 윤상, 김현철 등은 이미 김서방의 정체를 예상한 후 “이 분이 내 앞에서 노래를 한다니”라고 말했다. 2라운드 무대를 본 후에 유영석은 “이 분은 노래랑 썸을 탄다 이런 가창력은 전무후무하다”라고 극찬했다. 두 사람 중 노래 잘하는 1등 신랑감 김서방이 3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내 짝은 가왕 짚신은 스윗소로우 출신 성진환이었다. 성진환은 “음악을 그만두기로 결정을 했는데 결국 다시 하고 싶은 음악이 생기고 활동하게 됐다”면서 “예전에는 겁이 많아서 나오지 못했는데 다시 시작하면서 복면가왕에 출연하는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김현철은 “그러니까 앞으로 음악 계속 해야 돼”라고 말했고, 유영석 역시 “활발한 활동이 가능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3라운드 무대에서는 모둠전과 김서방이 맞붙었다. 모둠전의 무대를 본 유영석은 ‘모둠전 이 분이 무슨 짓을 저질렀냐면 장르 파괴범이에요“라면서 3라운드에서 트로트를 부른 모둠전의 무대에 감탄했다. 유영석은 ”트로트 하시는 분들이 정체를 좀 남기셨는데 완벽했다“고 감탄하며 트로트 계 출신일 것으로 예상했다. 3라운 대결 결과 김서방이 승리했다. 김서방과의 대결에서 탈락한 모둠전은 트로트 가수 진혜성으로 밝혀졌다.

3라운드 대결에서 승리한 김서방이 가왕 결정전에 올랐다. 109대 가왕 노래 요정 지니는 윤종신의 ‘오르막길’을 불렀다. 김성주는 “두 분의 표 차이는 5표 차이다”라며 박빙의 승부였음을 예고했다. 110대 복면가왕은 노래요정 지니가 차지했다.

가왕전에서 아쉽게 탈락한 김서방의 정체는 가수 풀잎사랑을 부른 최성수로 밝혀졌다. 최성수는 “가왕 되고 싶었다 근데 아쉬움보다도 앞으로 열심히 해야겠다라는 각오가 생겼다”라면서 불멸의 히트곡 풀잎사랑을 불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