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TV]"부동산 5채, 여전히 불안"..'아맛' 함소원♥진화, 재무 상담→재산 깜짝 공개

기사입력 2019. 09. 18 09:38
리얼라이프
★가을에 챙겨 먹으면 더 좋은 추천푸드7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함소원과 진화 부부의 재산이 깜짝 공개되며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재무 상담을 받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금전 문제로 또 한번 설전을 벌였다. 진화는 '엄마 찬스'로 가구점에서 고가의 소파를 구입했다. 집으로 배달된 소파를 보고 함소원은 "이렇게 비싼 걸 어떻게 샀냐"고 추궁했고, 진화는 "엄마가 사줬다. 중국에서 선물은 받는 게 예의"라고 반박했다.

'아내의 맛' 공식 짠순이 함소원은 진화의 경제 관념을 바로잡기 위해 금융 전문가를 찾았다. 전문가가 "충분히 모았을 텐데 왜 그렇게 쪼냐"고 묻자 함소원은 "현금이 별로 없다. 돈을 모으면 부동산에 투자하는 스타일이다. 어떻게 하면 7% 정도의 수익을 낼까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함소원은 재산 규모를 깜짝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함소원은 아파트 2채, 빌라 2채, 전원주택 1채로 총 5채의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는 상태. 4채는 경기도에 있고, 1채만 서울 방배동에 위치하고 있었다.

함소원은 서울집과 관련 "그게 젊었을 때 한 10년 일해서 겨우 모은 것 하나다"라고 설명했다. 진화 명의의 자산에 대해서는 "제가 모르는 돈 비자금이 3천만원이 있고, 월세 임대료 들어오는 돈이 있다. 임대료는 제가 관리하고 있다"고 전했다.

원하는 자산 규모와 궁극적인 목표에 대해 전문가가 묻자 함소원은 "제가 가지고 있는 돈은 제 느낌에 너무 적다"고 답해 MC들의 빈축을 샀다. 함소원은 "미스코리아를 계기로 돈을 벌기 시작했는데 일주일마다 은행에 가서 돈이 들어오는 걸 체크하고, 그렇게 돈 버는 재미로 살았다"고 털어놓았다. 전문가는 함소원의 돈을 버는 행위에는 목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생각하는 이유로 함소원은 "제 중국 친구들은 현실적으로 한국에 와서 건물을 사고 간다. 그걸 보면 기필고 돈을 열심히 벌리라 싶었다"는 점을 꼽았다. 그러나 전문가는 "그 정도 부자는 하늘이 내리는 것"이라며 "불안을 피하고 싶은데 이 불안을 잠재우는 게 돈 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소원 씨 같은 경우는 돈이 목표가 아닌 것 같고, 불안 자체를 컨트롤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이를 들은 함소원은 "위험한 상황을 책임지려는 책임감 때문에 모아도 모아도 모자란 것 같다"며 금전관을 되돌아봤다. 전문가는 "현재 별 문제는 없지 않나. 빚에 시달리는 것도 아니고. 그런데도 불안했던 일들만 떠올리는 거다. 본인이 스스로를 힘들게 하고 있다"고 조언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정확한 재무 상담을 위해 재산 규모를 공개해 눈길을 끈 가운데, 과연 함소원이 전문가의 지적대로 불안감에서 벗어나 진화와 서로 경제관을 맞춰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