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③]권오광 감독 "최동훈 감독 조언 큰 도움..도박판서 기본에 충실했다"

기사입력 2019. 09. 21 15:30
리얼라이프
★가을에 챙겨 먹으면 더 좋은 추천푸드7
이미지중앙

권오광 감독/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권오광 감독이 최동훈 감독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권오광 감독은 신작인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을 만드는 과정에서 ‘타짜’를 연출한 최동훈 감독에게 조언을 구했다. 앞서 최동훈 감독은 “도박의 서스펜스도 가득하고 유머도 담겨 있어 관객들이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타짜: 원 아이드 잭’에 대한 칭찬을 하기도 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권오광 감독은 최동훈 감독의 조언이 큰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권오광 감독은 “최동훈 감독님과 그 전에 안면이 있어서 시나리오 완성할 때쯤 영화 만들려고 한다고 말씀 드렸는데, 재밌다고 해주셨다”고 전했다.

이어 “다만 도박 장면 연출이 고민이었다. 감독들은 욕심이 많은데 나 역시 도박의 진수를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생기더라. 하지만 관객들에게는 어려울 수 있으니 그렇게 연출할 수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권오광 감독/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뿐만 아니라 권오광 감독은 “최동훈 감독님께서 (도박은) 테이블에서 심리전을 벌이는 건데 어렵게 생각할 필요 없다며 기본에 충실하게 시선, 호흡, 눈빛, 손의 움직임 등을 정확하게 해주는 걸 관객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고 말씀해주셨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최동훈 감독님의 조언을 듣고 나도 복잡하게 카메라 기술을 넣기보다는 심플하게 기본에 충실하면 어떨까 방향을 잡았다. 도박패보다는 얼굴이 더 보이게 신경을 썼다”고 털어놨다.

한편 허영만 화백의 동명의 만화를 원작으로 한 ‘타짜’의 세 번째 시리즈 ‘타짜: 원 아이드 잭’은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현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