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쇼미더머니8’ 8강 전 타쿠와, 40크루의 유일한 승자……EK, 짱유 탈락(종합)

기사입력 2019. 09. 21 01:05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Mnet : ‘쇼미더머니8’


[헤럴드POP=최하늘 기자]본선 8강 무대가 펼쳐졌다.

20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8’에서는 시즌8 본선 8강 무대 결과 서동현, 영비, 펀치넬로, 타쿠와가 본선 4강에 올랐다.

공연 중, 무대 후 두 번의 투표가 진행 되고 더 적은 공연비를 받은 래퍼는 즉시 탈락된다. 40크루의 매드클라운은 “우리 팀이 다 이길 것 같아요”라고 말했고 BGM크루의 비와이는 “집에 가실 때 매니저 분한테 시속 40으로 가달라고 하시라”라며 신경전을 벌였다.

첫 번째 무대는 브린과 서동현의 대결로 시작됐다. 40크루의 브린이 먼저 무대에 올랐다. 브린은 “순서는 상관 없다 쇼미에서 못 보던 무대를 보실 거다”라고 소개했다. 브린의 무대를 본 40크루는 잘했다, 멋지다고 말하는 반면 BGM크루는 “약했다 노래는 좋았는데”라며 아쉬워했다. 키드밀리는 “자기가 하고 싶은 무대를 했다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말했다. 무대 결과 서동현이 승리를 거두면서 브린이 탈락했다. 탈락한 브린은 “많이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무대를 떠났다.

2라운드는 최엘비와 영비의 무대로, 더 많은 생존자가 있는 BGM크루 끼리의 무대가 이어졌다. 최엘비는 “관객분들하고 영비가 호흡하는 거 처음 본 거 같다 멋있었다”라고 말했고 영비는 “쇼미더머니 참가자들은 얼마나 힘들었는지 알기 때문에 엘비 형 무대가 너무 좋습니다”라고 말했다.

최엘비는 “선공이라고 유리하고 불리한 게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영비는 “너무 긴장했었고 무대 다 끝내고 나서 온 몸이 떨렸어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순수했던 때, 가수로서 래퍼로서 멋진 무대를 끝냈다”고 말하면서 “이번엔 욕심이 난다 이기고 싶다”고 말했다. 최종 결과 영비가 승리했다. 최엘비는 “하면서 음악이 더 재밌어졌고 지금 팀원들 만난 게 제일 좋았다 행복했다 잊혀지지 않을 경험이다”라며 웃으며 무대를 떠났다.

3라운드는 EK와 펀치넬로가 맞붙었다. 비와이는 ‘마그마’라는 곡을 소개하며 “마그마가 1700도가 나온다고 한다 그러니까 EK를 1700퍼센트 녹여버릴 거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빅매치로 꼽히는 EK와 펀치넬로의 무대 결과 EK가 최종 탈락했다.

마지막 라운드는 BGM크루의 짱유와 40크루의 타쿠와가 꾸몄다. 스윙스는 타쿠와에게 “너 누구랑 붙는 거야 걔 오늘 집에 보내는 거야 네가 분위기 제일 일취월장이야”라면서 응원했다. 두 래퍼의 공연비 결과에 따라 40크루는 전원이 탈락할 수도 있는 상황. 긴장된 분위기 속에 결과가 공개됐다. 40크루의 타쿠와가 승리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