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POP이슈]우혜미, 향년 31세로 세상 떠났다..경찰 "타살 혐의점 없어"[종합]

기사입력 2019. 09. 22 19:00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우혜미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향년 31세의 젊은 나이다.

22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우혜미가 21일 밤 마포구 망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고, 타살 협의점은 없다"고 밝혔다. 정확한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같은날 우혜미의 소속사 다운타운이엔엠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우혜미가 지난 21일 자택에서 유명을 달리했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슬픈 소식을 전하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유족의 뜻에 따라 조용히 장례가 치러질 예정이다. 짧은 생을 마감한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간곡히 바란다"고 밝혔다.

우혜미는 이틀 전부터 지인들의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였다고. 소속사 측은 "우혜미가 21일 새 싱글 뮤직비디오 관련 미팅을 하기로 했지만 자리에 나오지 않았고, 연락도 받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우혜미는 향년 31세라는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그의 SNS 마지막 게시글과 그의 비보를 알리는 기사의 댓글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추모 물결을 이어가고 있다. 우혜미는 2012년 Mnet '보이스 코리아' 시즌1을 통해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우혜미는 개성있는 창법과 파워풀한 가창력으로 톱4까지 진출하며 가요계의 샛별로 등극했다. 이후 우혜미는 '보이스 코리아' 출연 당시 코치를 맡았던 길의 소속사에 들어가 2015년 ‘MIWOO’라는 예명으로 ‘못난이 인형’이라는 자작곡을 발표했다. 또 우혜미는 개리의 곡 '바람이나 좀 쐐'에 피처링으로 참여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우혜미는 7월 첫 번째 미니앨범 's.s.t' 선공개 싱글 '꽃도 썩는다'를 내고 지난달 앨범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재개한 터라 팬들은 더욱 충격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故 우혜미의 빈소는 서울 강동 성심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3일 오전 11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