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컬투쇼' 리듬파워X라붐, 없던 흥도 만드는 입담…엔도르핀 가득(종합)

기사입력 2019. 09. 26 15:58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지선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보이는 라디오 화면 캡처



라붐과 리듬파워가 흥 넘치는 입담을 자랑했다.

26일 생방송으로 진행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가수 리듬파워(보이 비, 지구인, 행주)와 라붐(솔빈, 해인, 유정, 소연, 지엔)이 출연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방송은 2019 서울 도시건축비엔날레의 도시전이 열리는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서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3부 게스트로 초대된 가수 라붐 멤버들은 "너무 좋다. 예쁘다. 얼마 전에 여기서 화보도 찍어서 익숙하고 너무 좋다"고 답했다. 특히 솔빈은 "그때도 너무 예뻤는데 오니까 또 새롭다"고 유정은 "화보를 촬영할 때에는 뜨거운 여름이었는데 가을이 되어 컬투쇼를 통해 오니까 더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연은 최근 발매한 앨범 'Two Of Us'을 소개하며 "타이틀곡 'Firework'는 남녀간의 사랑을 빗대어 표현한 팝 라틴 스타일의 곡이고, 정열적인 댄스곡이다. 안무에도 살사가 섞어 있다"며 포인트 안무를 살린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기도.

스페셜 DJ로 출연한 변기수는 라붐의 노래를 칭찬하며 "노래가 귀에 꽂힌다. 관객도 두 배로 늘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이번 앨범에는 멤버들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다고. 지엔은 "모든 곡에 저희가 참여했고 멤버들 모두의 자작곡이 담겨있다"고 말해 앨범을 기대케 했다. 솔빈은 '일기', 소연은 'Firework', 'Satellite'에 참여했고, 해인은 'HUSH', 유정은 팬송인 '잡아줄게'와 '이별 앞에서' 작사, 작곡에 모두 참여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4부 게스트로 초대된 힙합 그룹 리듬파워는 데뷔 9년 만에 정규 앨범이 나왔다고. 지구인은 "저희는 만장일치가 아니면 일을 진행하지 않는다. 그래서 늦은 것 같다"고 답했다. 행주는 "요즘에는 디지털 싱글이 추세여서 그럴 때 역으로 정규 앨범을 내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소신 발언을 이어갔다.

보이 비는 "노래를 들으시면 아시겠지만 6시까지 놀자는 내용으로 클럽이나 어떤 곳에서 눈이 맞은 상황이다. 영국 음악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저희가 인천살아서 영국을 동경하고 있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그러면서 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세 사람은 탁월한 팀워크를 자랑하며 타이틀 곡 '6AM (Feat. SOLE)'과 '호랑나비'로 흥 넘치는 무대를 선보여 호응을 자아냈다.

변기수는 "이게 힙합이다. 공개방송으로 야외에 나오길 잘했다. 하나가 되어서 즐길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고 극찬했다.

마지막으로 리듬파워는 "'컬투쇼'에 나와서 너무 영광이고, 열심히 활동해서 힙합계의 컬투쇼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고 다짐하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는 매일 오후 2시부터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