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불타는 청춘' 최연소 출연자로 안혜경 등장..."올해 나이 41세" (종합)

기사입력 2019. 10. 08 23:45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SBS '불타는 청춘'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안혜경이 나이를 공개했다.

8일 밤 10시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청도에 등장한 안혜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안혜경은 경상북도 청도 여행에 합류해 숙소에 가장 먼저 도착했다.

안혜경은 시골 풍경을 보며 "우리 시골집에도 이런 거 다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시골 집에 익숙하신가 보다"고 물었다.

또 안혜경은 "살던 집이랑 되게 비슷하다"며 "중 2때까지는 불 때는 집에서 살아서 학교 다녀오면 불 때는 게 일이었어서 아침, 저녁으로 불 때는 당번이었다"고 털어놨다.

먼저 숙소를 돌아보던 안혜경은 뒤에 등장한 멤버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안혜경을 본 이민용이 "브루노랑 동갑이지 않냐"고 하자 브루노는 안혜경에게 "78년생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혜경은 브루노에게 "79년생으로 양띠다"라고 말했다. 또한 구본승이 "한국 나이로 어떻게 되냐"고 묻자 안혜경은 "마흔 하나"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민용은 안혜경 나이에 놀라며 "혜경이가 벌써 마흔이 넘었다"고 말했다.

한편 김완선과 김혜림, 강문영, 신효범은 함께 청도 운문사로 향했다. 다시 만난 김완선과 김혜림은 "작년에 우리 코스모스 보면서 왔잖아"라며 작년을 회상했다.

이후 강문영이 나타나 "왜 이렇게 이뻐진 거냐"며 반가워했고 김혜림은 "우리 셋 여행은 처음이다"며 기뻐했다. 이때 신효범이 등장했고 네 사람은 '센언니'라고 칭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