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첫방D-day]'레버리지' 이동건→김새론, 가슴 뻥 뚫리는 통쾌극으로 안방 사로잡을까

기사입력 2019. 10. 13 09:30
[헤럴드POP=이현진 기자]
이미지중앙


속 시원해지는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TV조선 새 특별기획 드라마 '레버리지: 사기조작단'이 오늘(13일) 첫 방송된다.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이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레버리지'는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동안 방영돼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바 있는 동명의 원작 'LEVERAGE'의 리메이크작으로 제작 단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거기다 케이퍼물은 한국에서도 '타짜', '도둑들', '꾼' 등 여러 작품이 만들어지며 인기를 끌고 있는 장르. '레버리지'는 동명의 원작이 존재한다는 점, 케이퍼물의 인기와 같은 요인 덕분에 대중에게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다. 그러나 이는 자칫 잘못하면 진부하다는 인상을 주기 쉽다.

'레버리지'는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예측불가능한 타이밍에 터지는 코미디를 내세우며 결다른 케이퍼물의 완성을 자부했다. 사기 조작단 '레버리지'에는 한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사기 전략가로 인생을 180도 바꾼 리더 이태준(이동건 분)을 필두로 실전 사기에서는 여우주연상급인 발연기 배우 황수경(전혜빈 분), 아시안 게임 펜싱 금메달리스트 출신 도둑 고나별(김새론 분), 인간 병기에 버금가는 전투력을 갖춘 용병 추신 보안전문가이자 파이터 로이 류(김권 분), 미국 조기 유학바인 토종 천재 해커 정의성(여회현 분)이 모였다.

이미지중앙


개개인마다 범상치 않은 사연과 성격을 가진 5인의 캐릭터들은 강렬한 팀플레이 액션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진행된 '레버리지' 제작발표회에서 남기훈 감독을 비롯한 이동건, 전혜빈, 김새론, 김권, 여회현은 "유쾌, 상쾌, 통쾌한 드라마", "속 시원해지는 오랄 액션", "한국 정서 가미된 유쾌함"이라고 드라마를 설명한 바 있다. 숨막히는 두뇌게임 속 '레버리지'만의 코미디가 어떤 모습일지 기대감은 증폭되고 있다.

여기에 남기훈 감독의 감각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연출이 더해질 예정이다. 남기훈 감독은 앞서 이미 '보이스3'를 통해 심장 쫄깃한 연출력을 보여주며 장르물 마이다스의 손으로 떠오른 인물. 남기훈 감독은 남다른 영상미로 '케이퍼 드라마'의 장르적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각양각색 5인으로 구성된 사기 조작단 '레버리지'의 스펙타클한 액션 활극이 본격 시작된다. TV조선에서 처음으로 방영되는 리메이크작 '레버리지'는 과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TV조선 ‘레버리지’는 오늘(13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되며, 2회 연속 방송된다. 이후 매주 일요일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