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사라지길 바란다"..채리나, 비보 후 악플러 향한 일침

기사입력 2019. 10. 15 17:38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채리나 SNS


채리나가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15일 가수 겸 방송인 채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라지길 바란다 #악플러"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같은 글은 지난 14일 전해진 동료 연예인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에서 쓰인 것으로 보인다. 향년 25세의 나이로 요절한 고인은 생전 무차별적인 악성 댓글과 루머로 인한 고통을 여러차례 호소한 바 있다. 지난 2014년에는 이로 인해 활동을 잠시 중단하기도 했다.

한편 그룹 룰라 채리나는 전 야구선수 박용근과 지난 2016년 11월 결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