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유아인 "그녀의 당당함이 좋았다..자유 향한 저항을 인생으로 실천한 인간"

기사입력 2019. 10. 16 06:42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천윤혜기자]
이미지중앙

유아인 인스타




유아인이 먼저 간 동료에 대해 애통한 심경을 전했다.

16일 새벽 유아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인과 함께 찍은 사진들을 게재했다.

그는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그녀가 죽었다"며 "그녀는 아이콘이었다. 어떤 이들은 그녀를 깎아내리고 못마땅해했지만 나는 그녀를 영웅으로 여겼다"고 밝혔다.

유아인은 이어 "나는 그녀가 마냥 좋았다. 천사 같은 미소는 물론이고 브랜드 행사장 같은 자리에서도 판에 박힌 가면을 뒤집어쓰기를 거부하는 그녀의 태도. 논란 덩어리인 내 허리 위로 겁 없이 손을 올리며 포즈를 취하던 당당함이 좋았다"며 "나는 때때로 그녀를 기만했다. 나는 그녀의 뒤에 숨은 대중이었다. 대중인 것이 편했다. 그녀가 넘나드는 어떤 경계 따위를 나 스스로도 줄타기하며 나는 그녀를 벼랑 끝에 혼자뒀다"고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녀는 환자 취급을 받아야 할 이유도, 영웅으로 등 떠밀려야 할 이유도 없다"며 "그녀라는 수식도, 이름도 그의 전부가 아니다. 진리. 그리고 그 이름 너머의 존재. 자유를 향한 저항을 온몸으로, 자신의 인생으로 실천한 인간. 그리고 내가 아는 것보다 삼억배는 더 많을 진리의 진실"이라고 말했다.

유아인은 고인의 빈소를 찾은 뒤 "사랑하는 사람들의 염려가 죄송스러워 보내지 못하고 몰래 간직한 글을 여러분께 전한다"며 "싸우지 마시라. 탓하지 마시라. 여러분께 손 내밀어 부탁한다. 의심이 아니다. 미움이 아니다. 혐오도, 원망도 아니다. 사랑이어야 한다. 사랑으로 해야 한다. 누구라도 가진 마음이 아닌가"라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유아인은 영화 '소리도 없이'에 출연한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