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합]"두 번은 없다"‥'굿모닝FM' 곽동연이 밝힌 #나혼산 #박보검 #인생

기사입력 2019. 10. 25 10:07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곽동연/사진=민선유 기자


배우 곽동연이 밝은 에너지와 입담으로 아침을 깨웠다.

25일 방송된 MBC라디오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이하 '굿모닝FM)'에서는 드라마 '두 번은 없다'의 배우 곽동연이 출연했다.

이날 곽동연은 "주로 이 시간에는 잔다. 보통 오전 11시나 12시에 기상을 하고 일이 있을 때만 억지로 기상한다"며 "오늘도 울면서 일어났다"고 아침 라디오를 출근하게 된 소감을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곽동연은 오는 11월 2일 첫방송되는 MBC 토요드라마 '두 번은 없다' 촬영 중. 그는 "오후 11시 정도에 촬영이 끝났다. 아침 라디오 첫 출연인데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것 같다. 아침 라디오도 두 번은 없을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윤여정 선생님과 오지호 선배님, 예지원 선배님, 박세완 씨 등이 출연한다. 저는 박세완 씨랑 호흡한다. 따뜻하고 소소한 드라마다. 현장 분위기 최고"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이기도.

곽동연은 고등학생 시절 최연소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바 있다. 당시 그는 "그때 집이 지하 1층이었다. 제 삶이 비약적으로 표현됐던 집이다. 반지하에서 시작해서 1층, 현재 3층까지 갔다"며 "2년 주기로 이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곽동연의 절친한 친구들도 공개됐다. '구르미 그린 달빛'에 함께 출연했던 박보검, 김유정에 대해서는 "그 드라마는 지금 생각해봐도 정말 선하고 파이팅 넘치는 젊은 배우들이 모여 시너지를 이뤄낸 최고의 케이스라 생각한다"며 "종종 연락한다. 시간을 맞춰보려고 시도는 하는데 다들 바쁘다보니 다같이 모인지는 좀 됐다"고 밝히기도.

1997년생인 곽동연은 아직 23살임에도 '인생'에 대해 성숙한 답변을 내놨다. 그는 "예전엔 인생의 덧없음을 느꼈었다"면서 "요즘엔 삶의 밝은 부분들을 느끼고 보며 살아가고 있다. 애어른 같다는 말도 들었는데 중2병은 넘은 것 같고 지금은 고2 정도 아닐까"라고 덧붙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