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시베리아 선발대' 김민식, 두 번째 횡단 열차 여행..거짓말 탐지기에 '당황'

기사입력 2019. 11. 01 14:11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김민식이 두 번째 시베리아 횡단 열차 여행을 시작했다.

지난 31일 방송된 tvN ‘시베리아 선발대’에서 김민식은 대원들(이선균, 김남길, 고규필, 이상엽)과 함께 알혼섬을 떠나 예카테린부르크 행 열차에 탑승했다.

이날 김민식은 두 번째 열차 탑승인 만큼 일사천리로 짐을 정리하며 횡단 열차에 완벽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첫 탑승인 이상엽이 정리에 서툰 모습을 보이자, 먼저 정리할 것들 위주로 알려주며 짐 정리를 도와주는 것은 물론, 여권과 티켓 등 중요한 물건들을 대신 보관해주며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대원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그때, 제작진으로부터 샤워실이 없다는 소리를 듣게 된 김민식은 드라이 샴푸로 머리를 감는 다른 대원들과는 달리 컵을 이용해 화장실 안에서 머리를 감는 상반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대원들의 또 다른 고충이 발생했다. 열차의 건조함에 고규필이 코피를 쏟기 시작한 것. 이에 김민식과 이상엽은 갑작스러운 상황에도 고규필을 안심시키며 침착하게 처치를 진행했다.

이후 김민식이 거짓말 탐지기를 꺼내며 또 한 번 게임이 시작되었다. 김남길과 함께 ‘나는 이 열차 여행이 매우 즐겁다’라는 질문에 즐겁다고 대답했지만, 김민식의 대답이 거짓말로 판명되며 억울한 듯 당황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듯 특유의 섬세함과 배려심으로 대원들의 든든한 지원군이자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자아내는 김민식이 남은 여행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되는 가운데, ‘시베리아 선발대’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tvN에서 방송된다.

사진=큐로홀딩스 제공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