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박은혜, 이혼 후 충격 근황..'돈 너무 필요해'

기사입력 2019. 11. 14 12:02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mbn


박은혜가 이혼 후 심경을 눈물로 고백했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서 박은혜는 사랑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히며 과거 자신의 이혼 경험에 대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이날 박은혜는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라는 제목이 마음에 드냐”는 MC 신동엽의 질문에 “사랑을 다시 하고 싶은 지는 모르겠다. 또 사랑할 수 있을 거냐고 물어보면 대답이 안 나온다”라고 조심스럽게 답했다.

이어 “'사랑이 뭐지?'라는 생각이 든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힌 그는 “앞으로 최소한 남자한테 사랑한다고 말할 일은 없을 것 같다”며 “원래는 표현을 많이 했는데 그냥 애들 보고 사는 것도 사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은혜는 출연 멤버들과의 속내를 털어놓는 이야기 시간, 과거 자신의 이혼 경험과 이를 둘러싼 루머 등을 언급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그는 “(이혼 후) 댓글이나 루머 때문에 힘들었다. 남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너무 힘들다”며 “애들이 없었으면 자다가 깨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할 때가 너무 많은 거다”라고 입을 열었다.

박은혜는 “대장금 이후로 돈을 많이 벌었다. 그 후로 돈 때문에 일하지 않았다. 하지만 혼자 아이를 키우려면, 무시당하지 않으려면 돈이 있어야 했다”며 “이 프로그램 섭외가 들어왔을 때도 연기에 지장이 있을 걸 알면서도 거절을 못 하는 게 슬펐다”고 이혼 후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고군분투 해야 했음을 털어놨다.

이어 “내 뜻대로 풀렸던 인생에 내가 건방졌던 거 같다. 건방지게 살지 말라고 이런 일이 벌어진 거 같다”고 말한 박은혜는 “좀 괜찮아졌다 싶으면 또 무슨 일이 터진다. 그러니 내가 어떻게 남자를 만나겠냐”라며 사랑에 대한 회의적인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박은혜는 지난 2008년 4살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지만 결혼 11년 만인 지난 해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