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올드스쿨' 포르테 디 콰트로가 전한..#팬텀싱어#심수봉#아르모니아[종합]

기사입력 2019. 12. 02 17:57
이미지중앙


[헤럴드POP=박서연 기자]포르테 디 콰트로가 깜짝 놀랄 입담을 펼치며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2일 SBS 러브FM '김창열의 올드스쿨'에서는 팝페라가수 포르테 디 콰트로가 게스트로 출연해 코너 '아재쇼'를 진행했다.

천상의 하모니, 클래시컬크로스오버로 유명한 포르테 디 콰트로.

김창렬은 "제가 나오신 프로그램 보면서 정말 멋지다고 생각했다"며 포르테 디 콰트로를 칭찬했다.

평소 잘생긴 사람들을 안좋아한다는 한민관은 "약간 훈정 씨 느낌이 호감형이고 나머지는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하자 포르테 디 콰트로는 폭소를 터뜨렸다.

본인 말고 리더를 할 사람은 없냐는 물음에 고훈정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화끈하게 말했다.

김창렬이 "3년동안 팀을 유지하고 활동을 같이 하셨는데 프로그램 할 때보다 더 끈끈해졌을 것 같다"고 하자 고훈정은 "딱히 그런 건 아니다"고 해 난감해했다.

이벼리는 "본인의 이름이 부모님께서 지어주신 이름"이라며 "중심이 되라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를 듣고 김창렬이 "벼리 씨가 중심이냐"고 묻자 고훈정은 "조금 외곽인데 마음만큼은 중심이다"며 머쓱하게 만들었다.

김창렬은 포르테 디 콰트로의 음악을 들은 후 "하모니가 장난없다. 예술이다"고 하자 한민관은 "무반주로 듣는 게 그렇게 좋더라"고 했다.

현재 전국투어 중인 포르테 디 콰트로. 손태진은 "3집 나온지 얼마 안되서 전국투어 중"이라며 "아직 4군데 더 돌 예정"이라고 밝혔다.

콘서트에서 관객들 반응은 어떻냐는 물음에 고훈정은 "저희가 노래할 때는 경건하게 들으시고 말할 때는 재밌게 들으신다"고 말했다.

손태진이 이번 3집에 대한 설명을 했다. 그는 "12트랙. 3곡빼고는 다 멜로디만 있다. 하나의 큰 예술 작품이라고 이질감없이 편안하게 들으실 수 있을 것. 멍 때릴 때 들으시면 좋다"며 듣기를 추천했다.

앨범명 HARMONIA(아르모니아)는 무슨 뜻이냐는 한민관의 질문에 포르테 디 콰트로는 "하모니라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앨범 아르모니아의 2번 트랙 'Notte Di Luce' 라이브 무대를 선보이기도. 포르테 디 콰트로는 라디오에서 이 곡을 부른 건 처음이라고 전했다. 'Notte Di Luce'은 '밤의 빛'이라는 뜻.

포레스텔라와 포르테 디 콰트로와 구분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달라는 말에 손태진은 "소리가 저희가 크고 평균 나이가 저희가 7살 정도 많다"고 말하며 웃어보이며 "겸손하면 우승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손태진의 이모할머니는 가수 심수봉. 심수봉 씨가 응원많이 해주시냐는 한민관의 질문에 "어렸을 땐 얼마나 유명한지 몰랐다. 나중에 음악인으로서 느끼게 됐다. 지금 콘서트를 다니셔도 한 번씩 자랑을 해주신다고 들었다"고 했다.

김창렬이 노래방 애창곡이 뭐냐고 질문했고 김현수는 '런투유'를 꼽았다. 이벼리가 애창곡이 없다고 하자 손태진이 혼자 혼코노를 가는 걸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에 이벼리가 "어떻게 알았지?"라며 "소름돋는다"고 했다.

각자 자신 있는 부분이 뭐냐는 질문에 이벼리는 "가슴근육", 고훈정은 "귀에 자신있다", 김현수는 "엉덩이"라고 말하며 엉덩이를 들이대 김창렬이 당황했다. 손태진은 길고 하얀 손이라고 답했다.

손태진은 마치 시끄러운 호프집에서 얘기하다 간 것 같은데 다음에 또 불러주시면 좋겠다"며 끝인사를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