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엄친딸 이미지 부담"..'물어보살' 오영주, 금수저설 부인→배우 의지

기사입력 2019. 12. 03 09:28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물어보살'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방송인 오영주가 금수저설을 부인하며 배우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오영주가 보살들을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오영주는 채널A '하트시그널2' 출연 이후 생긴 엄친딸 이미지가 고민이라고 털어놓았다. 오영주는 "많은 분이 제가 엄친딸 같다고 생각하시더라. 그 오해를 풀고 싶다"고 전했다.

오영주는 금수저, 엄친딸 이미지에 대해 큰 부담을 갖고 있었다. 오영주는 "포털사이트에 제 이름을 치면 '집안'이 연관검색어다. 아무래도 미국 유학을 다녀와서 고생없이 자라고 집안이 좋을 것이라는 이미지다. 그러나 전 똑부러지지도 않고 실제로 그렇지 않다"고 해명했다.

의외로 오영주는 산전수전을 모두 겪었다고. 오영주는 "중학생 때 인도에서 처음 유학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더 넓은 세계를 가고 싶어서 고등학생 때 홀로 미국으로 떠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오영주는 부친상으로 인해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했다.

이후 3년 만에 미국으로 돌아갔다는 오영주는 "학비가 비싸서 걱정이었다. 그래서 공부를 열심히 해서 조기졸업했다"고 말했다. 오영주는 방송 이후 미국 유학 등으로 인해 생긴 엄친딸 이미지에 대해 "많이 부담이 됐다. 기대감에 무언가를 해야만 할 것 같았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오영주는 최종 목표가 배우라고 고백했다. 오영주는 "제가 최근에 연기를 배우고 있다. '하트시그널2' 출연 후 퇴사를 했지 않나. 많은 분이 '연예인 하려 한다'고 생각하신다. 어렸을 때는 예쁜 얼굴이 아니라서 연예인을 꿈꾸지 않았지만, 예체능을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라고 말하며 어필했다.

모두가 꿈에 그리던 회사를 퇴사하고 배우라는 새로운 꿈을 꾸고 있는 오영주. 과연 엄친딸 이미지의 오해를 풀고 배우가 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