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합]"김장 나눔"..'두 번은 없다' 예지원, 시청률 25%에 목숨 건 이유('지라시')

기사입력 2019. 12. 03 17:59
리얼라이프
★천연 자일리톨의 상쾌하고 달콤한 맛
이미지중앙

'지라시'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예지원이 귀여운 매력으로 스튜디오를 뒤집어놨다.

3일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는 배우 예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근 예지원은 MBC '두 번은 없다'에서 방은지 역으로 활약 중이다.

정선희는 "여배우는 방부 미모라는 걸 익히 알고 있었지만, 예지원은 그 중에서도 탑 급인 것 같다. 예지원의 앞머리는 함부로 따라했다간 망한다"라고 치켜세웠다.

예지원은 "저는 틈나면 무용을 한다. 그게 쌓이면서 제 보약이 된 것 같다. 저 안 말랐다. 제가 두께감이 있다. 44 반 정도 되는데, 55 사이즈일 때도 있다"라고 비법을 말했다.

'두 번은 없다'에서 최근 한진희에게 프러포즈를 받은 예지원은 "현재는 한진희와 썸을 타고 있는 상황이다. 짝퉁 골프채를 팔다가 걸려서 백수가 된 캐릭터다. 골드 미스를 나갔는데, 회장님과 만나게 된다. '은지렐라'를 꿈꾸는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채널A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이후 결혼관이 바뀌었다는 예지원은 "신중하게 생각해야겠더라. 일단 연애부터 해야겠다. 제가 연애를 쉬고 있는 거 같지 않다고 하는데, 기도를 해달라"라고 말하며 한숨을 쉬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은 없다' 시청률 공약으로 "만약 시청률이 잘 나오면 하라는 거 다 할 수 있다. 25%가 된다면 라디오를 한 번 더 나오겠다. 또 지인들을 동원해서 김장을 해서 나눠드리겠다. 제가 입은 트레이닝복을 좋아하시는데, 색깔별로 나눠드리겠다. 중고가 별로라면, 새 거로 나눠드릴 의향도 있다"라고 약속했다.

이상형으로 "저는 지금 만나는 사람이 이상형인 것 같다. 어릴 때 우리 '캔디'라는 만화를 봤지 않나. 현실에는 테리우스가 없다. 그런데 이 이야기를 하면, '본인 생각을 해라'라고 듣는다"라고 말하며 수줍게 웃었다.

끝으로 한 청취자가 프랑스 셰프를 소개해주겠다고 하자, 예지원은 "시청률 25%가 된다면, 제가 여기 스튜디오에서 그분과 소개팅을 하겠다"라고 유쾌하게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