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미르, 유튜버로 거듭난 철든 모습 공개

기사입력 2019. 12. 18 06:50
[헤럴드POP=진수아 기자]
이미지중앙

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방송화면


미르가 과거의 연예인 병을 솔직하게 고백하며 유튜버로 거듭난 철든 모습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이하 '슬어생')에서는 특별 게스트로 미르가 함께 했다.

미르는 가수 활동 당시 첫 정산 금액이 1500만 원이었다는 사실을 솔직하게 고백하며, 그 때는 명품만 입어야하는 줄 알았다고 이야기했다.

현재는 수입이 10분의 1로 줄어든 상황에서 옷 쇼핑은 SPA브랜드만 이용하고, 중고거래도 매우 활발하게 한다고 말했다.

작업실을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려둔 미르는 "예전에는 필요없는 물건을 주변인들에게 나누어주었지만 이제는 무조건 판다"고 말했다. 하지만 6개월째 팔리지 않는 작업실에 미르는 "제발 살려주세요"라고 이야기했다.

깔끔하게 정돈된 방에서 미르는 피규어 손질에 여념이 없었다. 아끼던 피규어도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린 미르는 중고거래로 번 돈으로 운동화를 살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

현재 주 수입원이 유튜브라고 밝힌 미르는 혼자서 영상을 촬영하는 것부터 편집까지 모두 맡아하며 부지런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하울 방송을 위해 소장하고 있는 옷을 가지고 온 미르는 저렴이 남친룩을 소개하며 남다른 옷태를 보여주는 것은 물론 멋지게 앉는 팁까지 전했다.

한편 미르는 "치아가 좋지 않았던 어머니의 치료비를 선뜻 내지 못하는 것에 자존심이 상해 그 날 바로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