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99억의 여자' 김도현, 거침없는 열정 연기…묵직한 존재감 '몰입도 UP'

기사입력 2019. 12. 19 11:50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지선 기자]‘99억의 여자’ 배우 김도현이 눈을 뗄 수 없는 호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김도현은 대영테크의 상무이자 없어진 100억의 행방을 쫓는 서민규 역으로 분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민규는 김도학(양현민)의 지시 아래 박준배(이병훈)와 함께 강태우(김강우)의 뒤를 밟기 시작한다. 사라진 돈이 100억이 맞냐고 묻는 강태우의 뜬금없는 질문에 그가 단서를 잡은 것이 분명하다고 판단한 서민규는 더욱 예의주시하며 상황을 지켜본다.

강태우는 동생이 남긴 열쇠의 락커 위치를 찾게 되고, 그 안에서 USB와 서민규의 비리 정황이 담긴 사진을 발견한다. 이 모습을 확인한 서민규는 강태우를 끌고 와 락커 열쇠를 넘긴 인물에 대해 물어보지만, 강태우는 동생의 유품에서 찾았다고 거짓말을 하며 대립을 이어갔다.

이에 서민규는 “아니죠. 그랬으면 강태우씨가 개인금고를 찾아 헤맬 이유가 없죠. 사건을 조사하던 중에 누군가를 만난 겁니다.”라고 반문, “누굽니까? 그 사람”이라며 확신에 찬 질문으로 엔딩을 장식해 다음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이렇듯 부드러운 말투 속에 날카로움을 가진 서민규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몰입도 높은 전개를 이끌고 있는 김도현의 활약이 더욱 기대되는 가운데,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는 매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KBS ‘99억의 여자’ 방송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