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투데이TV]'초콜릿' 윤계상, 하지원 향한 끌림 자각..위기 속 피어난 설렘

기사입력 2019. 12. 21 13:14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초콜릿’ 윤계상과 하지원의 관계에 결정적 변화가 찾아온다.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연출 이형민, 극본 이경희, 제작 드라마하우스·JYP 픽쳐스) 8회 방송을 앞둔 21일, 위기에 처한 문차영(하지원 분)에게 달려온 이강(윤계상 분)의 모습을 포착해 궁금증을 높였다. 이강이 문차영을 향한 이끌림을 자각한 가운데, 한층 가까워진 두 사람의 거리가 설렘을 유발하며 로맨스에 기대감을 더한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강이 문차영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자각하며 변화를 예고했다. 이강은 애써 외면했지만 문차영을 신경 쓰는 자신을 발견했다. “피하고 싶은데, 자꾸 사람을 걱정시키고, 신경 쓰이게 한다”고 자신의 마음에 물음을 던졌다. 오랜 시간 거듭된 문차영과의 짧은 만남들을 곱씹던 이강은 “민성아. 내가 또 길을 잃은 것 같다”고 흔들리는 마음을 내비쳤다. 이강의 마음에는 어느덧 문차영이 스며들어있었다.

그런 이강이 감정을 제대로 각성하기도 전에 문차영이 위기를 맞는다. 공개된 사진에는 인적이 드문 산속에 조난 당한 문차영이 정신을 잃고 쓰러져 있다. 문차영을 찾기 위해 어두운 산길을 한걸음에 달려온 이강의 눈빛에는 숨길 수 없는 걱정이 서려 있다. 기적처럼 나타난 이강을 바라보는 문차영의 얼굴에도 여러 감정이 복합적으로 스친다. 망설임 없이 문차영을 업고 산길을 걷는 이강과 그의 등에 고개를 파묻은 문차영. 가까워진 거리만큼이나 애틋한 설렘이 피어오른다. 이어진 사진 속, 눈물을 흘리는 문차영을 말없이 지켜보는 이강의 깊은 눈빛이 그의 변화를 예고하며 궁금증을 자극한다.

오늘(21일) 공개되는 8회에서는 엇갈린 인연 속에 서로 다른 감정을 쌓아왔던 이강과 문차영의 마음이 드디어 만나기 시작한다. 이강이 스스로에게 던진 질문의 답을 찾고 자신의 마음에 솔직할 수 있을지, 이강과 문차영이 서로를 향해가는 과정이 애틋하고 섬세하게 그려진다.

‘초콜릿’ 제작진은 “이강을 향한 마음이 깊어지는 문차영과 자신의 마음을 자각한 이강에게 변화가 찾아오기 시작한다. 느리지만, 그래서 더 깊게 스며들기 시작한 두 사람. 진심으로 마주하기 시작하는 이들의 변화가 설렘을 자극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 8회는 오늘(21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JYP픽쳐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