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스포츠

서울시체육회장 선거, '박원하 vs 양회종' 15일 결판

기사입력 2020. 01. 14 12:07
이미지중앙

박원하 후보.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정근양 기자] ‘스포츠 의학박사냐, 생촬체육 동호인이냐.’

15일 수도 서울의 체육을 책임질 서울시체육회장이 결정된다. 정치와 체육을 분리해 지방자치 단체장의 겸직을 금지하는 국민체육진흥법 개정안에 따라 실시되는 서울특별시 체육회장 선거는 전국 228개 자치단체 체육회장 선거 가운데 가장 관심을 끌고 있다. 67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서울시체육회는 17개 광역 자치단체 가운데 대한민국의 수도로서 늘 맏형으로서 선구자적인 역할을 해왔기 때문이다.

일부 시도와 시군구에서는 이미 체육회장 선거를 마친 가운데 서울은 15일 오후 2시 서울 송파구 올림픽 파크텔에서 선거가 지러진다.

지난 4,5일 이틀간 후보 등록을 마감한 결과 스키선수 출신으로 스포츠 의학분야의 권위자인 삼성서울병원 스포츠의학 실장인 박원하(62) 성균관대 의대 교수와 양회종(64) 전 서울시생활채육회장 등 2명이 입후보했다. 서울시 체육회장 선거는 79개 종목단체중 정회원 단체인 55개 종목 단체 대의원, 25개 자치구 체육회 대의원을 포함해 544명의 선거인단을 이미 구성했다.

박 교수는 국내 최고의 스포츠 의학 전문가로서 한국체대 교수를 역임했으며,1990년 서울시 수중협회 부회장으로 체육행정과 인연을 맺은 뒤 1991년 한국대학스키연맹 부회장, 대한스키협회 이사 등을 역임했고, 현재 한국프로농구연맹 (KBL) 커미션닥터, 대한육상경기연맹 (KAAF) 의무위원장, 한국여자프로골프연맹 (KLPGA) 의무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고려대 재학시절 스키부를 직접 만들고 스키선수로 활약했던 것이 인연이 되어 30년 넘게 스포츠 의학 전문의이자 체육인으로서 현장을 굳게 지켜왔다. 이와 함께 대한체육회 의무위원장, 2012년 런던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의무위원장,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대한민국 선수단 의무위원장을 역임했고,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의무위원과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의무위원장으로도 활약해 스포츠 의학 전문가로서 국외에서도 널리 알려져 있는 인물이다.

이미지중앙

양회종 후보.


박 후보는 “스포츠가 더 많은 사람들에게 행복과 즐거움을 주어야 하고 줄 수 있다고 믿는다. 모두가 함께 행복한 스포츠를 만들기 위해 연구실을 떠나 체육인들 앞에 서게 됐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서울 출신의 박 후보는 서울특별시 스포츠 기본조례를 제정하고 ‘서울스포츠 재단(가칭)’을 설립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임기 내 서울시 체육예산을 1,000억 원 이상으로 늘리겠다고도 약속했다.

양 후보는 광진구 체육회장과 서울시 생활체육회장을 역임하고, 전문성 강화를 위해 현재 세종대 스포츠 산업과 석사과정을 밟고 있는 중이다. 20여 년간 체육 동호인으로 활동해와 생활체육 활성화에 대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과 서울시 표창 등을 받은 바 있다.

두 후보는 모두 예산확보에 대해서는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으며, 서울시 25개 자치구 체육회 임직원의 처우 개선 문제와 79개 종목 단체의 독립성과 자율성 보존을 공동 공약으로 내걸고 있기도 하다.
sport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