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POP이슈]"축복? 탈퇴해" 엑소 첸, 결혼+혼전임신 발표에 팬덤은 패닉‥후폭풍ing

기사입력 2020. 01. 14 21:26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첸/사진=헤럴드POP DB


글로벌 아이돌 엑소 첸의 갑작스러운 혼전임신 고백과 결혼 발표에 여전히 아시아 전역은 떠들썩하다. 이틀 째 후폭풍은 계속되고 있다.

지난 13일 첸은 엑소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를 통해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친구가 있다"며 장문의 손편지를 게재했다.

첸은 "이러한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면서 "그러던 중 저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됐다"고 2세 소식을 전했다.

이어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며 "항상 감사한 마음 잊지않고, 변함없이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언제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확한 사실이 적히지 않은 편지 내용 때문에 수많은 루머들도 퍼졌다. 그러던 중 14일 자정 한 매체는 첸이 지난 13일 한 성당에서 비연예인인 예비 신부와 비공개 결혼식을 올렸으며, 예비 신부는 현재 임신 7개월 차라고 보도했고. 이에 SM 측은 "모두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선을 긋기도.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현역 아이돌의 혼전임신 및 결혼 소식에 아시아 전역은 충격에 빠졌다. 특히 첸이 공개열애 중도 아니었던 상황이기에 모든 순서를 뛰어넘은 채 전해진 갑작스러운 소식은 팬들을 패닉으로 만들기 충분했다.

물론 축복을 해주는 팬들도 있지만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첸의 탈퇴를 바란다는 내용의 글들이 도배돼 있으며, 앞으로 계속 쌓아가야할 엑소의 커리어, 그리고 달라질 이미지에 많은 팬들은 걱정을 보내고 있다. 첸을 두고 극명히 갈리는 팬덤의 반응은 앞으로도 한 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첸은 엑소 멤버로 데뷔해 전세계를 대표하는 아이돌로 자리매김 했으며 지난해 솔로곡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 '우리 어떻게 할까요'를 발표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