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아내의 맛' 하승진 "아기도 아니고 아기도 못 만들어" 정관수술 언급 '눈길'

기사입력 2020. 01. 14 22:08
이미지중앙

TV조선='아내의 맛'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하승진이 정관수술을 언급해 웃픔을 자랑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농구선수 전태풍과 함께 캠프에 떠나는 하승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개인방송 PD까지 총 세 사람은 배를 채우기 위해 휴게소도 찾았다.

이날 전태풍은 국밥을 먹고자 했고, 하승진은 "할아버지냐"라고 트집을 잡으며 자신은 돈가스를 먹겠다고 외쳤다. 이에 전태풍은 "아기냐"라고 맞받아쳤는데.

이에 하승진은 "아기도 아니고 아기도 못 만든다."라는 발언으로 모두를 고개숙이게 만들었다. 하승진은 "그래서 내가 아기가 될 거다."라고 말을 잇기도.

한편 전태풍은 '호두 잣 과자' 중 잣이라는 말에 "욕 아니냐."라고 의문을 품어 웃음을 줬다. 상인은 전태풍의 의문에 "어디서 그런 상소리를 배워왔냐"고 말해 웃음을 이어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