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다음주 떡국 끓여먹을 것"..'라디오쇼' 에바X박영진 밝힌 한-러 설문화 차이[종합]

기사입력 2020. 01. 15 11:59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이미지중앙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에바와 박영진이 한국과 러시아 설 문화 차이에 대해 밝혔다.

1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러시아 출신 방송인 코노노바 에바, 개그맨 박영진이 출연했다.

이날이 두 번째 방송인 에바와 박영진. 박영진은 "저희 아내가 너무 재밌었다고 하더라. DJ 박명수 씨와 케미가 어울렸다, 들이박아도 될 것 같다고 했다"고 첫 방송 후 만족감을 드러냈다. 에바 또한 "너무 재밌었다. 대한외국인 외국인만 보다가 한국인들과 한국말 할 수 있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명수가 에바에게 귀화 생각이 있는지 묻자 에바는 "아직 귀화는 생각이 없다. 비자가 편하다"고 답했고, 박명수는 "귀화를 하면 에바는 3일이면 받아줄 것 같다. 러시아와 한국의 교류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에바에게 친근함을 표했다. 이에 에바는 "귀화를 해야될 것 같은 기분이 든다"며 웃었다.

1월 초에 이미 설을 보냈다는 에바는 "지금 약간 싱숭생숭하다. 지금은 다음주에는 아마 떡국 끓이고 그 정도일 것 같다"고 말했다. 박명수가 "떡국을 끓일줄 아느냐"고 물었고 에바는 "안다. 항상 인터넷 참고한다. 요즘 다 나온다"며 "전을 먹는 것도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러시아에는 명절증후군의 개념 자체가 없다고 설명하며 "보통은 요리를 할머니 아니면 어머니가 하시고, 아빠들은 보통 가구를 옮긴다. 집에 손님들이 오시니까 자리를 마련하고자 옆에 테이블이나 소파 등을 옮긴다"며 "그러고 나서는 사실 아무 것도 안한다. 쓰레기를 버리는 정도"라고 밝혔다.

또한 설 음식에 대해서는 "저희는 8시간 내내 음식이 코스처럼 나온다. 디저트까지 하고 술 먹고, 과일 먹고 그러고 나서 안주 먹고"라며 "샴페인을 일단 먹은 뒤 각자 취향에 따라 술을 마신다. 그렇게 놀고 나면 그 다음날은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된다. 1월 2일은 없다. 달력이 빈 공간"이라고 너스레를 떤다.에바가 "그러고 숙취 해소하고 숙취 해소를 또 술로 하며 13일을 쉰다"고 말하자 박영진은 "러시아에서 콩나물 국밥집이라도 해야겠다"고 농담했다.

해장은 어떻게 하느냐는 질문에 "해장술을 먹는다. 또 오이 절인 물을 먹는데 그걸 먹으면 살짝 내려간다"고 말했다. 민족대이동 같은 문화도 러시아에는 없다고 말하며 에바는 "저희는 다른 도시에 살면 거의 안 간다. 한국은 보통 서울에서 부산 간다거나 하지 않냐. 그렇지 않고 그냥 전화로 인사한다. 같은 도시에 계시면 오고. 가시는 분들도 있겠지만 그렇게 민족 대이동 같은 건 없다. 옆동네 가는데 차로 14시간 걸릴 정도로 멀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세뱃돈 문화에 대해서도 "저희는 돈주는 날은 없다. 돈으로 주지는 않는 것 같다. 사서 사탕이나 그런 걸 주든지 한다"며 "산타할아버지라고 하는 할아버지가 애기들 축하하러 오신다. 그 분들 앞에서 시낭송을 해야 한다. 그러면 선물을 준다"는 문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