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99억의 여자' 정웅인, 생매장에도 구사일생..임태경 향한 복수의 눈빛

기사입력 2020. 01. 16 10:41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나율기자]‘99억의 여자’ 배우 정웅인이 구사일생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25, 26회에서는 죽음의 위기에서 극적으로 살아난 홍인표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레온(임태경 분)에 의해 생매장당했던 홍인표는 숨겨두었던 나이프를 이용해 기지를 발휘, 죽음의 문턱에서 돌아올 수 있었다.

이후 홍인표가 처음으로 찾아간 사람은 정서연(조여정 분)이었다. 눈앞에 있는 정서연을 보며 반가운 마음을 느낀 것도 잠시, 정서연이 레온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본 홍인표는 충격에 빠진 채 그들을 미행하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레온의 정체를 파악한 홍인표가 “세상을 다 속여도 넌 나한테 들켰어. 내 돈, 내 여자부터 되찾고, 그 구덩이에 묻어 주마”라고 말하며 복수를 다짐해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날 정웅인은 흙을 파헤치고 나온 후에 공기를 삼키는 모습부터 집에 돌아왔을 때의 안도감, 레온을 마주하고 복수를 꿈꾸는 모습까지 눈을 뗄 수 없는 디테일한 연기로 시청자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극 말미 홍인표가 레온에게 협박 편지를 보내며 복수의 서막을 알린 가운데, 과연 복수가 성공할 수 있을지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한편, ‘99억의 여자’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 KBS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방송 캡처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