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인터뷰종합]"아버지로서 연기 고민 많죠" 정웅인이 밝힌 #99억 #악역 #딸

기사입력 2020. 01. 24 08:00
이미지중앙

정웅인/사진=큐로홀딩스 제공



[헤럴드POP=김나율기자]정웅인은 아버지로서 연기자로서 고민이 많아 보였다.

KBS2 '99억의 여자'(극본 한지훈/연출 김영조, 유관모)가 지난 23일 종영했다. 정웅인은 홍인표 역으로, 마지막 회에 아내였던 정서연(조여정 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죽음을 맞이했다. 정웅인은 스릴감 넘치는 연기로 악한 인물을 완벽하게 연기했다. 실질적인 주인공은 정웅인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정웅인은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정웅인은 "사실 아내가 이번 드라마 출연을 반대했다. 홍인표는 부인을 학대하는 역할이지 않나. 홍인표가 드라마 초반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또 첫 대본 리딩 때 지상파 드라마에 힘을 실어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 붐을 일으키고 싶은 마음에 던진 것도 있다. 홍인표가 두 자릿수 시청률에 일조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홍인표는 사회 부적응자 같으면서도 천재적으로 보였다. 덕분에 시청자들은 홍인표를 더 알 수 없고 무서운 인물로 느꼈다. 정웅인의 악한 연기를 두고 '무섭다'는 반응도 많았다. "저도 댓글을 읽어봤다. '무섭다'는 의견부터 '99역의 남자', '웅봉길' 등 다양한 별명이 생겼더라. 많은 별명을 달아주셔서 오랜만에 좋은 감정을 느꼈다. 한편으로는 '연기자는 이런 거로 먹고 사는구나'라는 생각도 했다. 이 정도 반응까지는 생각하지 못했는데, 홍인표가 긴장감을 유발하는 독특한 캐릭터였던 것 같다. 저도 신나게 연기했다."

이미지중앙

정웅인/사진='99억의 여자' 스틸



조여정을 살리기 위해 죽음을 택한 정웅인. 그는 결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정웅인은 "괜찮은 결말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인표가 살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했다. 살아있는 상태에서 모든 것을 서연이에게 주고 태우에게 보낸다는 게 가능한 일일까. 인표는 서연이에게 집착한다기보다는 사랑이었다. 사랑이었기 때문에 죽었어야 했고, 죽었기에 그 둘을 잘 보낼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또다시 악역 연기를 하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었는지 궁금했다. "시상식에서도 말했지만, 시청자들의 눈높이가 높아졌다. 예전에는 드라마에서 악역을 맡으면 실제로 돌멩이를 던지고 때렸다. 그러나 지금은 연기로만 바라봐주신다. 오히려 악역을 통해 불편한 이야기를 전하더라도 상을 받는 시대가 됐다. 악역만큼 힘든 것도 없지만, 어느 선까지 리얼하게 연기하고 어느 선까지 지킬지 정하는 것에 따라 연기자의 스펙트럼이 넓어진다. 이제는 악역을 해도 사랑받을 수 있다. 그리고 그런 연기를 잘하는 사람들이 다른 연기도 잘할 수 있다."

실제로 정웅인에게 99억이 생긴다면 어떨까. 정웅인은 웃으며 "저만의 색깔이 담긴 작은 영화를 제작해보고 싶다. 얼마 전 사랑받은 '미성년'처럼 학생을 소재로 한 영화를 만들고 싶다. 첫째 딸이 중학생이 되니까 그런 내용의 이야기를 하고 싶더라. 영화 제작에 25억 정도 투자하고 나머지는 저축하겠다"라고 유쾌하게 말했다.

영화 제작에 꿈이 있다는 정웅인은 "가정이 있어서 꿈을 꾸기 쉽지 않다. 지금도 연극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는데 못 지키고 있지 않나. 덤벼야 하는데 덤비지 못하는 현실이다. 늘 아이들에게 더 좋은 것을 해주고 싶은 마음이라 아버지로서 고민이 된다. 지금은 제 위치를 유지하는 게 목표다"라고 말했다.

이미지중앙

정웅인/사진='99억의 여자' 스틸



이어 "가장이기 때문에 연기 변신을 하고 싶지만, 공백이 길어지면 원치 않는 역할을 할 수도 있다. 똑같은 역을 계속한다고 해서 제 인생이 크게 잘못될 거라고 생각 안 한다. 저는 현실적인 연기자니까 아이들을 후에 출가시킨 후, 새로운 꿈을 꾸고 싶다. 후에는 영화, 연극 등 꿈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정웅인은 최근 세 딸의 근황이 SNS에 공개되며 화제가 됐다. 세 딸은 정웅인의 연기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지 궁금해졌다. 정웅인은 "원래는 아이들이 제 영상을 자주 찾아보는데, 이번 드라마는 아내를 학대하는 등 좋지 않은 장면이 나오니까 보지 않게 했다"라고 말하며 "아이들이 제가 '런닝맨', '신서유기' 같은 예능에 출연하길 바라더라. 아이들이 예전에 출연한 예능을 보며 신기해했다. 제 개인적인 생활을 보여드릴 수 있는 예능에 출연하고 싶다. 우리 가족은 이미 공개가 됐지 않나"라고 말하며 웃었다.

최근 정웅인의 최대 관심사는 '교육'과 '이사'였다. "아이들 교육에 고민이 많다. 첫째 딸이 중학생이 됐는데, 조금 더 공부를 잘할 수 있는 환경에 넣어놓고 싶더라. 이사해서 아이들끼리 서로 공부할 수 있는 곳으로 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 하고자 하는 것에 대한 기회를 주고 싶은 거다. 외국 유학을 보낼 생각은 없다. 아이들에게 가장 좋은 인문학적 교육은 부모와의 부비부비라고 생각한다. 아이들이 인문학적으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부모로서 잘 대하겠다."

끝으로 정웅인은 '99억의 여자'를 사랑해준 시청자들에게 명절 인사를 남겼다. "요즘 경제적으로 힘들다고 한다. 홍인표라는 인물을 통해 희로애락을 느끼셨다면 감사하다. 정웅인이라는 배우가 지금 상태를 유지해서 제가 나온다면 기대가 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 명절 잘 보내시고 조금이나마 웃는 시간 가지시길 바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