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팝업TV]'아내의 맛' 정준호♥이하정, 사랑스러운 딸 유담이 공개..설레는 둘만의 시그널

기사입력 2020. 01. 29 09:21
이미지중앙

'아내의 맛'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정준호가 사랑스러운 둘째 딸 유담이를 공개했다.

2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는 정준호를 위해 도시락을 싸는 이하정의 모습과 그런 아내의 내조에 화답하는 정준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하정은 "딸 유담이가 이제 막 7개월이 됐다. 얼마 전부터 이유식을 시작했는데 잘 먹어서 예쁘다. 몸무게와 키가 동년배 중 1등이다"라고 전했다.

이하정은 정준호의 영화 '히트맨' 시사회에 들고 가기 위해 연어 샌드위치를 만들며 결혼 후 처음으로 내조 도시락 싸기에 도전했다. 이하정의 어설픈 요리 솜씨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고 부족한 요리 솜씨지만 남편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였다.

아빠를 보러 가기 위해 예쁘게 꽃단장한 유담이와 이하정은 정준호의 영화 시사회 현장으로 향했다. 유담이를 본 정준호는 "예쁘게 하고 왔네"라며 아빠 미소를 지으며 딸 바보의 정석을 보여줬다. 정준호는 딸 유담이와 아내 이하정이 준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에 감동받고 행복한 웃음을 지었다.

'히트맨' 시사회 대기실에는 권상우, 이이경, 황우슬혜가 등장해 유담이의 귀여운 미모에 감탄했다. 권상우는 유담이를 능숙하게 안으며 아이가 있는 아빠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 모습에 이하정은 "권상우 씨가 아이 둘 아빠다 보니 확실히 안정적이다"라고 말했다. 권상우는 유담이를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바라보며 "데려가고 싶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공감과 웃음을 자아냈다.

정준호는 아내에게 고맙다고 생각했지만 부끄럽고 민망한 마음에 괜히 딸 유담이에게만 "고맙다"라고 인사했다. 자신에게는 고맙다는 말을 안 하는 정준호를 보고 이하정은 "도시락은 내가 쌌다"라며 서운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정준호는 "시사회 무대 현장에서 애정 공약을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정준호는 민망하고 부끄러운지 무대에서 내내 유담이만 언급했다. 이하정은 공약은 언제 하냐는 눈빛으로 정준호를 바라봤다. 마침내 정준호는 말없이 이하정에게만 살짝 손하트를 보냈고 이에 이하정도 정준호에게 손하트를 보내며 화답했다.

이 날 정준호와 이하정은 둘만의 시그널 같은 애정표현으로 설레는 분위기를 자아내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