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김건모 어린 아내, 유명 연예인과 사생활 사진 발칵

기사입력 2020. 02. 06 10:56
이미지중앙

가세연이 김건모 아내 장지연 씨에 대해 폭로를 이어가고 있어 논란이다.

최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강용석 변호사는 장지연의 고소와 대해 “허위사실로 고소한 건지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건지가 불분명하다. 그 부분을 명확하게 해야 한다. 거짓말이라고 하면 뭐가 거짓말인 건지”라고 밝혔다.

장지연에게 고소당한 김용호 전 기자는 “원래 장지연에 대해 애처로운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 말도 안 되는 말로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장지연의 언플을 보면서 순수한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저는 장지연 이름을 말한 적이 없다”며 “김건모 전에도 유독 연예인과 소문이 많았다. 예전에 다 제보를 받았었다”라며 장지연이 의문의 남성에게 안긴 사진을 공개했다.

김용호 씨는 “제가 근거 없이 얘기한 것이 아니다. 근거를 가지고 얘기한 것”이라며 “저 사진 속 남성과 결혼까지 생각한 사이고 2~3년 전 이야기다”라며 남성은 김건모만큼 유명하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사실 이 사진까지 공개하는 것은 나름대로 근거를 가지고 이야기를 했다”며 “그리고 본인이 다 자랑하듯 이야기하고 다닌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최근 장지연은 김용호 전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서울강남경찰서에 고소했다.

김용호 씨는 지난달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관련 강연에서 장씨를 연상케 하는 단어를 사용하며 “예전에 배우 A와 사귀었고 동거도 했다고 들었고 심지어 외국에서 A가 촬영 중일 때 찾아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장지연 측은 강연장 녹취록을 확보해 검토 후 고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