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기도하는 남자' 류현경 "제게 신은 엄마, 대단하시다고 생각해요"

기사입력 2020. 02. 14 11:54
이미지중앙

사진=랠리버튼 제공



[헤럴드POP=김나율기자]배우 류현경에게 엄마는 신 같은 존재였다.

'기도하는 남자'(감독 강동헌/제작 스튜디오 호호, 영화사 연)에서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 분)의 아내 정인으로 분한 류현경은 이상과 현실에서 고민하며 남다른 연기력을 보여줬다. 위험한 유혹 때문에 고민의 순간에 놓일 때마다 류현경은 남편 태욱을 떠올렸다. 류현경은 어떤 믿음으로 연기에 임했을까.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류현경과 이야기를 나눠봤다.

류현경은 "엄마로 등장한 남기애 선배님과 연기를 했는데, 최대한 '나였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생각을 배제하고 연기하려고 노력했다. 제 상황이라고 생각하면 너무 힘들게 느껴지지 않나. 정인의 입장과 상황에 서서 생각하고 연기하려고 노력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무신론자인 류현경에게 신은 엄마였다. "저는 신에게 의지하고 있지는 않다. 그러나 저희 엄마가 신이라는 생각을 한다. 저는 어머니들이 새벽 기도를 나가시는 게 너무 대단하다. 사실 매일 새벽 기도를 나간다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가서 복을 빌고 염원하는 건, 모두 자식들을 위한 기도이지 않나."

이어 류현경은 "저는 엄마가 신보다 더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돌이켜 생각해보면 그렇다. 제가 나중에 자식을 낳고 매일 새벽 기도를 해야 한다면, 저는 그렇게 못할 것 같더라. 저희 엄마도 매일 제 아침밥을 챙겨주셨다. 어떻게 그렇게 해주셨는지 많은 생각이 들었다. 스무 살 이후로 제가 새벽에 촬영을 나가도 아침밥을 차려주셨다. 정말 엄마라는 존재는 신이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털어놓았다.

한편 '기도하는 남자'는 오는 20일 개봉하며, 경제난에 시달리는 개척교회 목사 태욱과 그의 아내 정인이 이상과 현실 사이 선택의 기로에 놓여 고민하는 내용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