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엠넷 측 "'아이돌학교' 제작진 일부 구속영장 청구 확인‥수사 적극 협조할 것"(공식)

기사입력 2020. 02. 14 17:46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아이돌학교' 포스터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Mnet 서바이벌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측은 "검찰이 '아이돌학교' 김 모CP 등 2명의 제작진에 대한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를 받아들여 법원에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은 오는 1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될 예정이라고.

이와 관련 '아이돌학교' 측은 헤럴드POP에 "'아이돌학교' 제작진 일부에게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저희는 앞으로도 책임 있는 자세로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는 지난해 9월 서울중앙지방경찰청에 CJ ENM 소속 성명 불상의 직접 실행자들을 사기의 공동정범 혐의 및 증거인멸교사 공동정범 혐의로 고소, 고발했던 바 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정례 간담회에서 '아이돌학교'에 대해 압수수색과 관계자 조사를 계속 하고 있으며 고위층 관계 및 연루 여부를 수사 중이라고 전했었던 터. 제작진의 구속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