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영화

[팝인터뷰③]김무열 "이미지 고정 경계..항상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고파"

기사입력 2020. 02. 15 15:30
이미지중앙

배우 김무열/사진=NEW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김무열이 향후 배우로서 걷고 싶은 길을 언급했다.

영화 ‘은교’, ‘연평해전’, ‘기억의 밤’, ‘악인전’ 등에서 묵직하거나 서늘한 캐릭터를 주로 해온 배우 김무열이 이번 ‘정직한 후보’를 통해서는 스크린에서는 처음으로 코믹 연기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김무열은 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날 김무열은 “스스로에게 혹독한 편이다. 항상 내 작품을 보고 반성하고, 회의감이 든다. 대신 그런 부정적인 생각들이 나를 달리게 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한다”고 밝혔다.

이어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내 꿈이 있다면 나중에 일을 못할 때까지 연기를 하는 거다”며 “배우로서 살아갈 수 있는 힘은 나의 다양한 모습들을 만들어내고, 보여드릴 수 있는 건데 다양한 작품을 해본다는 자체가 기회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미지중앙

배우 김무열/사진=NEW 제공


뿐만 아니라 김무열은 “직업적 소명 차원에서 매 작품마다 혹독한 기준을 세우고 최선을 다한다. 아직까지 만족스러웠던 적은 없는데 선배님들도 누가 자신의 연기에 만족하겠냐고 말씀을 하시더라. 그 말씀을 들으니 이렇게 내가 고민하고 가는 게 맞는 길이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배우로서 한쪽 모습만 추구하지 않는다. 오히려 한쪽으로 치우치는 걸 경계한다. 기회만 주신다면 어떤 장르든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연기하고 싶다. ‘정직한 후보’에 이어 한 달 뒤 스릴러 ‘침입자’를 선보이게 됐는데 두 영화의 톤도, 연기했던 결도 많이 달라서 내 안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다행인 것 같다. 하하.”

한편 김무열의 신작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로, 현재 상영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