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한류

안동시 얼어붙은 경기 살리기 두팔걷어

기사입력 2020. 02. 17 17:26
이미지중앙

권영세 안동시장(왼쪽)이 정유성 구시장 상인회장과 함께 시장을 둘러보고 있다(안동시 제공)


[헤럴드 대구경북=김성권 기자]경북 안동시가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심리가 위축되고 경기 침체가 지속되자 경기 회복을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17일 안동시재난안전대책본부 조사에 따르면 최근 시내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매출액이 지난해 12월 말보다 30% 이상 줄어들어 지역 상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시청 공무원들이 전통시장 4곳과 소상공인 식당에서 매주 한 차례 이상 점심 먹기 운동을 펼친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이날 구시장을 돌며 상인들의 어려움을 듣고, 직원들과 점심을 함께했다.

안동에 있는 경북도청, 경북북부청사 등 공공기관에 협조 공문을 보내 전통시장 활성화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혈액 보유량이 급감하고 있다는 소식에 따라 26일 시청 앞마당에서 생명 나눔 사랑의 헌혈 행사를 열기로 했다. 또 직원들에게 안동사랑 상품권 구매와 복지포인트 조기 사용을 권장해 지역 소비 활성화를 꾀한다.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도 강화한다. 올해 98,000여만원 규모의 중소기업 운전자금 이차보전금 지원 제도를 3년 연속 신청할 수 있도록 확대하고 매출액 10% 이상 감소 기업에는 경영안정자금도 상시로 지원한다.

매출액이 10% 이상 줄어든 기업에 경영안정자금을 상시 지원하고 예산 44000여만원으로 정책자금 대출금 2% 이자를 소상공인에게 대준다.

건설경기 활성화를 위해 이날 부터 동절기 공사 중지를 해제하고 각종 공사발주를 서두르고 있다. 다음달까지 소비 부문 444억원과 투자 부문 496억원 등 940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시민들도 각종 행사나 모임을 정상으로 하고 전통시장을 많이 이용해 경기활성화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ksg@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