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골목식당' 삼겹구이집, 2% 어설픈 배움 열정→백종원, 긴급 처방

기사입력 2020. 02. 19 23:48
이미지중앙

SBS='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삼겹구이집의 열정이 2% 부족한 결과를 낳았다.

1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공릉동 기찻길 골목편에서 진행된 두 번째 솔루션이 공개됐다.

이날 삼겹구이집은 백종원의 조언을 받아들여 바비큐 그릴, 김치냉장고, 환풍기를 구매하는 열정을 보여줬다. 하지만 아직은 약간 어설펐는데.

백종원은 화구 분리가 안 되는 일체형 그릴에 "이게 되게 어렵다. 고기는 빨리 타고 양념은 들러붙고. 장담하지만 양념 못 굽는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백종원은 아직 제거하지 않은 환풍구 비닐도 위험할 수 있다며 직접 제거해줬다.

이후 사장님은 가격을 천 원 내리고 파를 추가로 올린 간장삼겹구이를 다시 선보였다. 국은 기존의 미역국에서 김칫국으로 변경한 상태. 이를 맛본 백종원은 "지금은 연습하실 때보다 더 잘게 썰지 않았냐. 그런데도 아직 기름이 안에 많다. 덜 녹아서 그렇다. 구울 때 안에까지 기름이 확 녹아야 한다. 이것도 식었다 먹으면 지방이 아삭 씹힐 것."이라며, 포장 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종원은 "저는 탄 걸 좋아하니 괜찮지만 이건 컴플레인 나올 거다."라고 그을린 고기 상태도 문제 삼았다.

사장님의 고민은 조리 시간. 그래서 시간 단축을 위해 구성 중 반찬 몇 가지를 빼면 어떻냐 상담받았는데. 하지만 백종원은 "고기가 95%를 차지한다. 반찬 빼는 건 의미가 없다."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내놨다. 결국 백종원은 "긴급 처방은, 고기 두께를 3분의 1로 얇게 하라. 훨씬 빨리 익을 거다. 석쇠에는 스테이크용 철판을 올려놓고 구운 고기를 그 쪽에 쌓으라. 쌓이면서 (잔 열로) 익을 것. 기름도 빠질 거다. 나가기 전에 한 번 더 구우라."고 조언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