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라디오쇼' 박명수 "코로나19 여파..녹화 한 달 취소되기도"

기사입력 2020. 02. 26 11:11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지선 기자]
이미지중앙
이미지중앙

보이는 라디오 방송 화면 캡처



박명수가 코로나19 여파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에 대 박' 코너에 DJ 박명수와 방송인 에바, 개그맨 박영진이 청취자들과 소통에 나섰다.

이날 박명수는 제주도에서 숙박업소를 운영하고 있는 청취자의 사연을 전했다. 청쥐자는 사연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취소가 많아졌다. '이참에 쉬어가자' 하고 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저 또한 녹화가 취소된 경우가 꽤 많이 있다. 한 달이 취소된 것도 있고, 나름대로 쉬는 상황이 생겼다"고 덧붙여 시선을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