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종합]'살림남' 율희, 여자 쌍둥이 출산…'세 아이 엄마 됐다'

기사입력 2020. 02. 26 21:56
이미지중앙

KBS2'살림남'캡처


[헤럴드POP=오현지기자]율희가 쌍둥이 출산을 했다.

26일 오후에 방송된 KBS2'살림남'에서는 율희와 민환이 세 아이의 부모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율희는 첫 째 짱이를 낳을 때 정말 너무 아파서, 코끼리가 발로 지나가고 기차가 배로 지나가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팠던 기억을 까먹어서 둘째를 갖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팽현숙은 "첫 째 낳을 때 아픈것을 잊지 않는다면, 둘 째, 세 째는 안 낳을텐데 자꾸 잊어버려서 또 다시 낳게 된다"면서 "자식들을 다 키워놓으니깐, 내 생일이라고 생일 상을 준비해놓는다"고 했다. 최양락은 "그걸 왜 지금 이야기 하느냐"고 말을 잘랐고, 팽현숙은 "여기에서밖에 말할 곳이 없다"고 받아쳤다.

율희는 출산 예정일 날 산부인과를 찾아 수술을 했다. 율희의 씩씩함으로 쌍둥이들이 건강하게 태어났다. 이름은 아윤이 아린이었다. 민화는 "율희한테 고맙고, 신기하다"고 말했다. 율희는 출산 4일차에 어느 정도 회복한 모습을 보였다.

김승현의 어머니와 아버지가 헬스클럽 회원권 환불 사건으로 부부싸움이 지속됐다. 김승현은 유튜브를 시작하겠다면서, 어머니를 설득해 아버지와 화목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날 김승현 부모님은 화목한척 카레볶음을 만들었다.

한편 김승현 아버지는 "옥자 씨는 제 손바닥 안이다"고 인터뷰했고, 어머니는 "승현이 앞이라서 풀린척 했지, 사실 풀리지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현준의 어머니가 건강상의 이유로 다이어트를 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현준과 어머니는 병원을 다녀온 뒤로 의사의 권고에 따라 다이어트를 시작했다. 하지만 어머니는 점심으로 비빔밥을 3인분을 먹었다. 현주는 어머니를 타박했고, 어머니는 "더러워서 안 먹는다"면서 삐쳐 방으로 들어갔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