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방송

[어게인TV]'아내의 맛' 노지훈 "중2때 부모님 잃고 친척집 전전" 안타까운 가족史

기사입력 2020. 03. 25 06:30
이미지중앙

TV조선='아내의 맛'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노지훈이 이른 나이 부모님을 여읜 사연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노지훈의 안타까운 가정사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날 노지훈, 이은혜 부부 집에는 노지훈의 큰고모, 큰고모부, 작은 어머니, 작은아버지, 누나들이 방문했다. 이은혜는 가족들을 위해 밀푀유, 월남쌈, 불고기 등을 한 상 가득 차려냈고, 노지훈은 장민호 팬인 큰누나에게 장민호와 영상통화 시켜주는 깜짝 이벤트도 준비했다.

그러던 중 가족들은 "엄마, 아버지 같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노지훈에게는 2년 간 암으로 투병하던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12일 만에 어머니까지 여읜 안타까운 사연이 있었던 것. 당시 노지훈은 중학교 2학년에 불과했다. 노지훈은 그 당시 선생님을 따라 어머니를 뵈러 가던 기억을 떠올리며 "선생님이 도착하기 전 한마디도 못 하시더라. 도착 10분 전에 놀라지 말라고, 어머니가 위독하시다고 말씀하셨다."고 덤덤하게 말했다.

노지훈은 누나들이 부모님의 역할을 대신하느라 학업도 포기한 채 돈을 벌었던 사연도 전했다. 삼 남매가 뿔뿔이 흩어져 친척집을 전전하며 유년기를 보냈다고. 노지훈은 "누나, 삼촌, 고모, 이모 전부 부모님같이 챙겨 주셨다."라며 마음 한 켠 늘 지녀온 감사함도 전했다.

이런 노지훈의 꿈은 가수 이전에 사실 축구선수였다. 하지만 운동선수를 계속하기엔 돈이 너무 많이 들어 꿈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노지훈은 그 때문에 제2의 꿈인 가수를 시작하게 됐다고도 말했다.

이날 노지훈은 "그 이후 몇 년간 혼자 속앓이 했지만 엄마가 어딘가에 살아 계실 거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라며 당시 받아들이기 힘들었던 아픔을 공유했다. 이에 큰누나는 "(어머니 장례식 때) 애가 울지를 않더라. '지훈아, 울어도 돼' 했더니 '내가 울면 누나들이 무너지잖아' (지훈이가) 이 말을 하는데 너무 슬펐다."고 너무 빨리 철이 들어버린 노지훈에 대해 털어놨다. 이후 노지훈은 "삼촌, 고모, 누나들 덕에 지금까지 잘 살았고 앞으로도 잘 살아보겠다." 희망찬 결심을 선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