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럴드 팝

가요

휘성,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에이미 폭로 재조명..소속사 '묵묵부답'[종합]

기사입력 2020. 03. 26 12:29
이미지중앙

휘성/사진=헤럴드POP DB


[헤럴드POP=정혜연 기자]휘성이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26일 한 매체는 사정기관 관계자의 말을 빌려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 등을 확보했다"라고 보도했다.

이어 "경찰은 휘성이 투약한 프로포폴 양이 상당히 많은 것으로 보인다며 조만간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현재 휘성의 소속사 측은 취재진의 연락을 피하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앞서 휘성은 지난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으며 이후 2013년 군 복무 당시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었다.

이에 휘성은 "허리 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 빨리 치료하는 과정에서 극소량이 들어갔는데 거기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해명했고, 결국 2013년 7월 10일에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또 한 번 불거진 휘성의 프로포폴 상습투약 혐의로 인해 지난해 4월 방송인 에이미가 SNS를 통해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다"라고 폭로했던 사실이 재조명됐다.

당시 에이미는 "남자 연예인 A씨와 함께 프로포폴과 졸피뎀을 투약했고, A씨가 지인에게 자신을 성폭행하는 사진, 영상을 찍어 마약 투약 사실을 경찰에 알리지 못하게 하자고 제안했다"라고 주장했다.

에이미는 A씨를 '군대에 있는 친구', '저에게 소울메이트 같은 존재'라고 표현해 일각에서는 A씨가 휘성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휘성은 에이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강력하게 부인했다.

한편 휘성은 지난 2002년 1집 앨범 'Like A Movie'로 데뷔 후, '안되나요', '결혼까지 생각했어', 'Insomnia (불면증)' 등 다양한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다. 휘성은 지난해 3월 '생각난다'라는 곡을 발매하며 꾸준한 활동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인기정보

포토뉴스

+더보기
[긴급]주식이것또 상한가